반민반관 성격의 금융감독원이 공조직으로 바뀔 전망이다.

이를 위한 ''전담팀''이 기획예산처 내에 곧 설치된다.

전윤철 기획예산처 장관은 3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혁신 차원에서 금융감독원의 성격을 재정립하겠다"며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전 장관은 "반민반관 조직인 금융감독원을 확실한 공조직으로 바꾸어야 할 것"이라며 "현대 국가의 기능에서 분배기능과 감시기능은 확대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공조직화가 금감원 직원들의 공무원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가"는 질문에 부인하지 않아 공조직으로 개편이 직원들에 대해 공무원으로 신분을 바꾸는 구상을 하고 있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전장관은 이를 위해 조만간 민간의 각계 전문가와 공무원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금융감독원 조직개편 전담팀''을 가동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담팀의 연구안의 시행에 대해서는 ''중기'' 개편방안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금감원 조직의 문제점에 대해 전장관은 "과거 은행.증권.보험감독원 등이 하나로 합치면서 노사합의가 원만히 안돼 조직 성격이 어정쩡해졌다"며 조직개편과 인력개편에 나설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허원순기자 huhws@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