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의 오너인 정몽헌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이 전면에 나서 현대위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손병두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은 31일 여의도 63빌딩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저명인사 초청 조찬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에선 전문경영인 시장이 형성되지 않는 등 아직 경영환경이 선진국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현대그룹의 경우 오너인 정몽헌 회장이 전면에 나서 과감하게 구조조정을 할 경우 충분히 살아남을 수 있다"고 밝혔다.

손 부회장은 "가신그룹 출신의 전문경영인들로는 현재 현대의 위기를 돌파할 수 없다"며 "가신들이 어떻게 오너 옆에서 오너의 재산을 팔아야 한다고 얘기할 수 있느냐"며 오너들에 의한 해법만이 현대 위기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경련은 손 부회장의 발언과 관련,"정몽헌 회장의 경영전면 복귀를 촉구한 것이 아니라 현대건설의 부도위기를 오너가 직접 나서 해결해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부회장은 또 "채권단이 현대그룹에 자구계획안을 자꾸 변경할 것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현대측이 자구노력을 실행하도록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대건설이 중동과 동남아 등 세계에서 쌓아올린 브랜드 밸류(회사이름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어마어마한 규모"라며 "엄청난 공을 들여 쌓아올린 브랜드 밸류를 사장하지 말고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구학 기자 c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