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주요 수출경쟁국중 올 상반기 무역수지가 가장 많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한국과 일본,중국,대만,홍콩 등의 상반기 수출입 실적을 비교한 결과 무역수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억달러가 감소,가장 높은 감소폭을 나타냈다고 25일 발표했다.

무협은 이들 국가중 한국의 수출증가율은 25.4%로 중국(38%)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지만 수입증가율은 가장 높은 44.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무역수지가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는 것은 외환위기 이후 빠른 경기회복으로 원유 등 원자재와 기계,부품 등 자본재의 수입이 크게 는데다 소비재 수입도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무협은 설명했다.

한국에 이어 대만(35억 달러)과 홍콩(30억 달러)이 비슷한 수준으로 무역흑자가 줄었으며 중국(44억달러)과 일본(26억달러)은 무역수지가 개선돼 대조를 보였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