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위원회는 기관투자가의 시장참여를 유도하고 주식분산 비율을 하향 조정하는 등의 종합적인 수급불균형 해소책을 마련,조만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정의동 코스닥위원장은 이날 코스닥증권시장을 찾은 국회 중소·벤처포럼(회장 박상규 민주당의원)소속 국회의원들에게 "중소 벤처기업의 자금조달을 위해선 코스닥시장의 건전한 육성기반을 갖추는 게 시급하다"며 이처럼 보고했다.

코스닥위원회와 별도로 코스닥증권시장(주)은 청와대 등의 요청에 따라 코스닥시장의 안정방안을 마련해 이미 제출했다.

박기호 기자 kh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