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국환 산업자원부 장관은 25일 "오는 9월 김대중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한·일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무역위원회 위원장을 상임체제로 전환하고 전문인력을 확충하는등 무역위원회 기능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신 장관은 이날 기자와 만나 "한·일 자유무역협정 체결은 일본측이 줄곧 제기해온 사안으로 우리의 여건을 충분히 반영한 협상 방안을 만들어 양국간 협의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세계 각국이 지역별 자유무역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동아시아지역 국가만 국가별 독립 시장으로 남으면 경쟁이 어렵다"며 "앞으로는 산업구조조정도 단순히 한국만 놓고 볼게 아니라 북한을 포함한 한·중·일 동북아권의 협력을 전제로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장관은 무역위원회(KTC) 조직개편과 관련,"무역위원회가 지금처럼 국내관련업계의 제소를 받아 수입규제 여부를 판정하는 역할뿐 아니라 불공정 무역과 산업 경쟁력 전반을 조사 분석할 수 있는 기구로 확대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중국과의 마늘분쟁과 같은 첨예한 양국간 통상관련 이슈는 단일 사안이 아니라 전체 통상관계를 보고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산자부는 상임위원장 체제와 함께 8명의 심의위원 가운데 한명에 불과한 상임위원 수를 4명 수준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신 장관은 "보다 구체적이고 세분화된 업종별 육성방안을 마련해 과거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산업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호·김수언 기자 jh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