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는 17일 4대 그룹에 대한 부당내부거래 조사에 국세청, 금융감독위원회와 협조체제를 구축할 방침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e-삼성과 e-삼성인터내셔날, 현대의 오 토에버닷컴, 이에이치닷컴 등 재벌 2-3세가 사실상 소유하고 있는 4개 벤처기업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필요시 국세청에 관련 자료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국세청이 4대 그룹을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고 공정 거래법상 부당지원의 성격을 갖는 변칙 상속.증여와 관련된 자료도 갖고 있다"며 " 재벌 2.3세 등 특수관계인에 대한 모그룹의 부당지원 여부를 조사하면서 국세청의 협조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또 금융감독위원회로부터 재벌들의 역외펀드 설립과 금융계열사의 계 열사 지원 현황 등에 관한 자료를 넘겨받아 현대투신운용, 현대증권, 삼성벤처투자, LG캐피탈, SK생명 등의 부당내부거래 개입여부를 조사중이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