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부는 통신망 중복투자를 줄이기 위해 기간통신사업자들의 초고속인터넷망을 모든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자(ISP)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키로 했다.

정통부는 최근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보급이 확산되면서 가입자를 유치하기 위한 사업자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초고속인터넷망을 중복투자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초고속통신망 중복투자 축소대책''을 마련,연내에 시행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초고속인터넷망이 개방되면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업체들은 가입자망을 일일이 깔지 않고도 전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며 가입자망 과잉투자로 인한 손실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특정업체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망이 깔려있지 않은 곳에서도 이 업체의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ISP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김광현 기자 kh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