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무역협회는 국내 업체들이 건당 5백달러 안팎의 저렴한 비용으로 중국에 상표를 등록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8일부터 시작한다고 7일 발표했다.

무협은 이를 위해 중국 최대 상표등록 대행기관인 국제무역촉진위원회 특허상표사무소와 한국업체들이 다른 기관을 통해 등록할 때보다 1천달러 정도 싼 값으로 상표등록을 할 수 있도록 업무제휴를 맺었다.

무협은 중국에서의 한국상표권에 대한 침해사례가 늘고 있으나 한국이 마드리드협정에 가입하지 않아 중국에 직접 상표등록을 하지 않으면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지난 98년 중국내 상표등록 출원건수는 5백86건으로 미국 일본 영국 등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문의는 무협 국제통상부 중국팀으로 하면된다.

(02)6000-5195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