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국은 마늘분쟁과 같은 통상마찰을 예방하기 위해 상시 협의채널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정빈 외교통상부 장관은 24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 출석,"마늘협상을 계기로 한.중 양국은 일방적인 무역제재가 양국 통상관계 증진에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통상마찰을 예방하기 위해 상시 협의채널을 가동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이 장관은 또 주한미군 독극물 방류사건에 대해 "내달 2~3일 열리는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정협상에서 환경조항 신설문제를 적극 협의,예방과 사후대응에 필요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