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지난 6월까지 새로 등록한 차량의 50.5%가 액화석유가스(LPG)를 연료로 쓰는 차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교통부는 지난 6월말 현재 등록차량이 작년말보다 3.9%(43만6천1백44대) 늘어난 1천159만9천872대로 집계됐다고 23일 발표했다.

신규등록 차량중 LPG 차량이 전체의 50.6%인 22만6백79대로 가장 많았고 <>경유차 16만3천30대(37.4%)<>휘발유차 5만2천435대(12%) 등이었다.

지난 6월말 현재 등록차량은 지난해 같은 때보다 8.1% 늘어 증가율이 국제통화기금(IMF)이전의 연 평균 증가율 9.12%에 근접하는 등 자동차 내수가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7백95만1천대로 전체의 68.5%를 차지했다.

이어 <>화물차 2백40만9천대(20.8%) <>승합차 1백20만4천대 (10.4%)<>특수차 3만6천대(0.3%)등 이었다.

<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