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가 추세속에 올들어 차량당 휘발유 소비량이 지난해에 비해 감소한 반면 전체적인 에너지 소비는 여전히 증가세를 보이고있다.

산업자원부가 23일 발표한 "올해 1~5월중 에너지 수급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들어 5월까지 휘발유 차량 대당 월 소비량은 71 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 줄었다.

휘발유 차량 대당 월 소비량은 지난 96년 1백10 ,97년 99 , 98년 80 으로 매년 감소해 왔다.

그러나 5월까지의 전체 에너지 소비량은 8천2백33만TOE(석유환산톤)로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9.0% 늘어났다.

증가율은 석유 5.9%,LNG(액화천연가스) 21.3%,유연탄 9.7%,원자력 12.1% 등이었다.

이에따라 5월까지의 에너지 수입액은 1백49억달러로 지난해보다 1백1.7%나 늘었다.

올들어 국제유가가 지난해보다 2배 가까이 올랐기 때문이다.

특히 원유 수입액은 98억달러로 지난해보다 1백16.5%나 증가했다.

전체 에너지 수입액 가운데 원유 수입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66%에 달했다.

부문별 에너지 소비에선 산업부문 3천4백73만TOE로 7.0% 늘었고 수송 부문과 가정상업 부문도 각각 7.1%와 9.4% 증가했다.

김수언 기자 soo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