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등 공기업들은 앞으로 1년이내 갚아야 할 단기외채의 절반 이상에 대해 환리스크 헤지(위험회피)를 해야 한다.

재정경제부는 14일 공기업들이 갖고 있는 외화부채에 대한 건전성 감독강화 차원에서 단기외채의 50%이상에 대해선 반드시 환율변동에 따른 리스크를 헤지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경부 관계자는 "주요 공기업들의 외화부채 규모가 1백70억달러에 달한다"며 "공기업의 외채는 국민부담인 만큼 이에 대한 관리 강화차원에서 환리스크 헤지를 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기업들이 갖고 있는 단기외채는 25억달러 규모로 환리스크 헤지를 위해선 상당한 규모의 달러를 사들여야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재경부는 환리스크 헤지를 하지 않는 공기업에 대해선 신규차입과 외채차환시 불이익을 줄 계획이다.

재경부는 우선 단기외화부채에 대해 50%이상의 헤지를 하도록 하고 단계적으로 비율을 70%,90%선으로 올리는 한편 헤지를 해야하는 외채대상도 만기 2년이내로 확대해나가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