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경제상황에 대한 여야의 진단은 크게 엇갈렸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현 경제상황을 "위기"로 규정한후 제2위기 발생 가능성을 제기한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안정화 과정"에 있다고 반박했다.

한나라당 나오연 의원은 "그동안 엄청난 희생과 대가를 치렀으나 현재 우리 경제는 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심각한 상황인데 현정권이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위기론"을 제기했다.

지나친 고금리정책과 무원칙한 인사, 원칙없는 구조조정 등을 그 원인으로 꼽았다.

같은당 신영국 의원도 "총체적 금융부실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면 우리 경제가 언제 또다시 심각한 위기상태에 빠져들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정세균 의원은 "금융시장 불안이 해소되면 우리경제는 소프트랜딩(연착륙)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우리 경제는 환란직후 마이너스 성장에서 급속한 경제회복 과정을 거쳐 경기안정화의 과정에 있다"고 위기론을 정면 반박했다.

정 의원은 "금융시장 불안이 해소되면 우리 경제는 연착륙할 수 있다"며 "근거없는 위기론으로 시장의 동요를 야기할게 아니라, 개혁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정일 의원도 "우리경제는 환란의 긴 터널을 빠져 나와 안정기조를 다지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