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담배의 해외수출이 큰폭으로 늘고 있다.

한국담배인삼공사는 해외시장 개척에 노력해온 결과 지난 상반기 작년 같은기간보다 3배가량 증가한 32억개비의 담배를 수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아프카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최대 수출시장인 중앙아시아가 28억개비로 88%를 차지했으며 미국(2억개비) 중남미(1억개비) 순이었다.

국산담배 수출은 지난 96년 19억개비에서 97년 20억개비,98년 23억개비,99년 26억개비 등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담배인삼공사는 이에따라 올 수출목표를 30억개비에서 60억개비로 상향조정했다.

이는 연간 국내에서 팔리는 외국산담배(80억개비)의 80% 수준이다.

담배인삼공사측은 "지역별로 현지 소비자 기호에 적합한 신제품을 개발해 집중적인 판촉활동을 벌인 것이 주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