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국산 폴리에틸렌 제품 수입중단 조치고 국내 석유화학업체들이 감산에 들어갔다.

18일 유화업계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시작된 중국측의 폴리에틸렌 제품 수입중단 조치가 열흘 넘게 계속되면서 LG화학 대한유화 등 국내 유화업체들이 재고부담을 견디지 못하고 속속 감산에 들어가고 있다.

중국 수출비중이 큰 대한유화는 90% 수준이던 공장가동률을 지난 15일부터 75~80% 수준으로 낮췄고 LG화학도 17일부터 공장가동률을 80% 수준으로 떨어뜨렸다.

이와함께 삼성종합화학은 이번 주부터 감산에 들어가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현대석유화학은 6월말께,한화석유화학은 7월께 10~20%씩 감산한다는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대한유화 관계자는 "중국 수출길이 막혀 재고가 크게 늘었다"며 "중국의 수입중단 조치가 풀리지 않으면 공장 가동률을 더 낮춰야 할 형편"이라고 말했다.

유화업계는 폴리에틸렌 제품의 재고가 쌓이면서 유럽 및 남미지역의 구매선까지 가격 하락을 염두에 두고 구매시기를 늦추고 있어 영업에 상당한 차질을 빚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수직계열 방식으로 제품을 만드는 석유화학 공장의 특성상 폴리에틸렌 감산은 다른 계열 제품생산에까지 영향을 미쳐 피해가 확산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화업계는 이에따라 경제적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가 나서 중국과의 무역마찰을 조속히 해결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에앞서 삼성종합화학, 현대석유화학 등 폴리에틸렌 생산 9개사는 지난 12일 중국의 수입중단 대책회의를 갖고 감산에 합의했었다.

한편 중국은 지난해 국내 폴리에틸렌 생산량(3백44만t)의 26.7%인 92만t을 수입했다.

이익원 기자 ik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