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 실업자들은 노동부의 워크넷(www.work.go.kr)을 통해 취업 알선정보에서부터 직업훈련 공공근로 인턴 실업급여 창업 지원 등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된다.

노동부는 18일 사이버공간에서도 "실업대책추천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인터넷 사용에 익숙한 사람들은 굳이 고용안정센터를 찾아갈 필요가 없어졌다고 밝혔다.

지금까진 고용안정센터등의 직업상담원을 만나야만 이같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었다.

고용안정센터 또는 인력은행에 구직등록을 마친 실업자는 워크넷에 접속,실업대책 메뉴를 선택한 뒤 주민등록번호만 입력하면 정보를 열람할수 있다.

비등록자는 본인에 대한 간단한 내용을 명기하면 자신의 특성에 맞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최승욱 기자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