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강원도 영월의 동강에 다목적 댐은 물론 홍수조절용 댐도 건설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총리실산하 수질개선기획단과 환경부 건설교통부 등 관계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동강댐 공동조사단의 요청대로 다목적댐 건설계획을 백지화하기로 내부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다목적 댐을 세우지 않는 대신 물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홍수조절용 댐을 건설하라는 공동조사단의 주장은 수용하지 않는 방향으로 검토중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홍수조절용 댐을 건설해도 자연환경과 생태계를 해치기는 마찬가지"라며 "동강댐 건설계획을 백지화할 경우 어떤 형태의 댐도 건설하지 않는다는 게 정부의 방침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물 부족 문제는 다른 대안으로 해결키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관계자는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리는 환경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이 동강댐 전면 백지화 방침을 공식 발표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동강댐 건설의 타당성 조사를 벌여온 공동조사단은 지난 2일 발표한 조사보고서에서 동강댐은 건설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다만 물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자연통수식 홍수조절용 댐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제시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홍수조절용 댐로 지어서는 안된다며 반발해 왔다.

김도경 기자 infofe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