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화폐(Electronic Money) 시대가 열린다.

몬덱스코리아는 16일 코엑스(coex) 몰 개장에 맞춰 코엑스 임직원과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전자화폐 사업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전자화폐는 발행자에게 미리 대금을 지불하고 IC카드나 인터넷에 일정한 화폐가치를 디지털 형태로 저장한 뒤 물품이나 서비스의 구매 등에 사용하는 지불수단이다.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받는 대로 단말기나 네트워크를 통해 대금이 결제된다.

전자화폐 사업을 처음 시작하는 몬덱스코리아는 우선 코엑스 몰에 입주한 상가와 식당에 1천대의 전자화폐 단말기를 깔았다.

또 국민은행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전자화폐 카드를 발급할 예정이다.

이 회사의 박기원 차장은 "올해안에 PC와 핸드폰 및 공중전화로도 전자화폐를 충전한 뒤 전국 상점이나 인터넷 전자상거래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과 금융결제원도 오는 7월 20여개 금융기관과 공동으로 서울 역삼동 지역에서 한국형 전화화폐(K-Cash)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비자인터내셔날코리아는 삼성물산 SK텔레콤 롯데계열사 등과 내달중 전자화폐 전문사인 비자캐시코리아(가칭)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어 오는 9월부터 에버랜드 서울랜드 롯데월드 등 놀이시설에 가맹점 카드리더기를 설치, 자사의 전자화폐인 비자캐시를 유통시킨다는 복안이다.

전자화폐는 인터넷과 연결돼 전자상거래 확산에 기폭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유병연 기자 yooby@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