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남포공단 사업의 북한측 합영파트너인 조선삼천리총회사가 최근 합영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문제는 민간기업 대북경협의 한계를 명백히 드러낸 것으로 정부주도의 경협의지를 밝힌 김대중 대통령의 베를린선언이 추진력을 갖는 계기로 작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대우 관계자는 10일 "조선삼천리총회사가 얼마전 합영회사(민족산업총회사)를 청산한 뒤 임가공으로 전환하자는 의사를 일방적으로 전해왔다"며 "북한측은 우리측과 한마디의 상의도 없이 다른 파트너를 물색하는등 합영계약을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족산업총회사는 지난 96년 (주)대우와 삼천리총회사가 각각 5백12만달러씩 투자해 설립됐으며 수출용 셔츠 재킷 가방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합영계약은 여전히 유효하며 만일 일방적 계약 파기로 분쟁이 발생할 경우 계약서에 쓰여진대로 스위스 투자관련법규에 호소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우는 이번 베를린 선언으로 조선삼천리총회사의 태도변화를 기대하면서 관계자 회의를 여는 등 부산한 움직임을 보이고있으나 아직 북측에서 특별한 반응은 없는 실정이다.

북한측은 합영을 더이상 지속할 수 없는 이유로 남포공단사업의 적자누적을 내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신규투자등 사업을 확대할 경우 자금사정이 좋지않은 대우에 더 이상 얻어낼 것이 없다는 속셈이 작용한 탓이라는게 대우측 시각이다.

북한은 지난 1월말 북한에 체류하던 10여명의 대우 기술진을 내보낸 이후 1년이 넘도록 초청장을 발송하지 않고있어 대우의 경영참여는 사실상 봉쇄된 상태다.

여기에다 일본 등 기존 거래선이 동요 조짐을 나타내고있고 재킷등 일부 생산라인도 가동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 남포공단외에 LG상사와 태영수산이 나진선봉지역에서 공동으로 추진중인 가리비 양식사업도 북한측의 비협조로 조업이 중단된 상태다.

이 지역에서 진행중인 두레마을 영농조합의 합작농장 경영 및 계약재배사업과 백산실업의 버섯생산및 수출사업도 북측이 지난 98년말 국내기업의 진출을 제한하면서 지지부진한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있다.

조일훈 기자 이심기 기자 ji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