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월드컵 이전에 TV방송망을 통해 인터넷과 전자상거래를 즐기고 프로그램 관련 정보나 생활정보도 얻을 수 있는 데이터방송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정보통신부는 지난해부터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데이터방송연구반을 통해 검토한 결과 2002년 월드컵에 즈음해 데이터방송을 도입키로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정통부는 이를 위해 각계 전문가들로 표준전담반을 만들어 금년말까지 데이터방송 표준방식을 결정하고 정보화촉진기금 20억원을 들여 시험방송용 테스트베드를 구축키로 했다.

또 데이터방송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해 신설 방송위원회와 협의하고 KOBA2000 위성EXPO 국제전자전 등 각종 전시회를 활용, 일반인에게 데이터방송의 효과와 가능성을 알리기로 했다.

데이터방송은 디지털방송시대에 새로 선보이는 서비스로 일반 프로그램 이외에 프로그램 관련 정보와 날씨 뉴스 교통 주식 등 생활정보.경제정보도 제공해주고 TV를 통해 인터넷과 전자상거래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이 서비스가 시작되면 시청자는 TV로 축구경기를 시청하면서 출전선수에 관한 정보도 얻을 수 있고 드라마를 보다가 출연자가 입은 의상을 리모컨으로 클릭해 구매할 수도 있으며 TV를 보면서 E메일을 주고받을 수도 있게 된다.

데이터방송은 지상파.위성.케이블TV 등 기존 방송매체를 이용하고 방송 프로그램과 함께 정보도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통신망을 이용하는 기존 인터넷방송과 다르다.

또 텔레비전을 이용하기 때문에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도 쉽게 친근해질 수 있어 데이터방송이 가정의 정보화를 촉진하는 촉매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가 데이터방송 일정을 밝힘에 따라 그동안 데이터방송을 준비해온 업체들의 움직임이 더욱 빨라지게 됐다.

최근 유망 벤처기업들이 데이터방송을 적극 준비하고 있고 방송사, 정보통신 서비스업체, 통신기기 메이커 등 영역이 다른 업체들이 전략적 제휴를 추진해왔다.

김광현 기자 khkim@ 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