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야채로 기내식 가공
일본 굴지의 식품기업 자룩스(Jalux)가 전북 익산에 조성되는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식자재 가공시설을 설립하기로 했다. 해외 기업이 식품클러스터에 입주하는 것은 자룩스가 처음이다.

농림수산식품부는 7일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홍보관에서 자룩스와 국가식품클러스터(푸드폴리스) 입주를 위한 3만3000㎡(1만평)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한다고 6일 밝혔다. 국가식품클러스터 조성사업은 2015년까지 총 5535억원을 투자해 160여개 식품기업·연구기관 등이 집적된 연구·개발(R&D) 및 수출지향형 국가식품전문산업단지(232만㎡)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자룩스는 일본의 항공기 기내식 및 식자재 유통, 면세점 운영 등을 하는 항공분야에 특화된 식품기업으로 연간 매출액은 1조2000억원에 달한다. 자룩스는 2015년까지 국가식품클러스터에 국내 야채류를 활용한 기내식 식자재 가공시설 등을 설립,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로 수출하는 가공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자룩스가 우리나라 농산물의 안전성과 품질의 우수성을 보고 투자하는 최초의 해외기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 향후 공장 가동 시 국내 신선 농산물의 소비처 확대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농식품부는 캐나다 식품기업 선옵타(SunOpta), 미국 식품 바이오 연구소 등과도 투자 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임원기 기자 wonk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