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한국경제 자동차

  • "달릴수록 값어치 한다"…'제네시스 전기차' G80 선택할 이유 [신차털기]

    "달릴수록 값어치 한다"…'제네시스 전기차' G80 선택할 이유 [신차털기]

    흔들림 없는 편안함, 극강의 정숙성 . 고급 전기 세단 'G80 전동화 모델'은 이렇게 표현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제 역할에 충실하지 않은 것도 아니다. 속 시원하게 잘 달린다. 제네시스가 G80을 첫 전기차로 선보인 데는 이유가 있었다. 지난 7일 경기 하남 스타필드 주차장에서 가평 마이다스 호텔까지 G80 전동화 모델로 왕복 약 85km를 달렸다. 이 차는 기존 G80 내연기관차의 파생 전기차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 "테슬라, 보고 있나"…기아 EV6부터 벤츠까지 출격

    "테슬라, 보고 있나"…기아 EV6부터 벤츠까지 출격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대대적인 투자와 함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 국내에도 하반기 신형 모델이 대거 쏟아지면서 전기차 대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의 첫 차세대 전기차 EV6가 이달 출시된다. 지난 3월 말 시작한 사전예약에서 예약대수 3만 대를 돌파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제네시스는 최근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전기차 모델을 출시했다. 내연기관 G80의 파생모델로, 최대 427㎞ 주행이 가능하다. G...

  • [포토] 유럽 전략차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공개

    [포토] 유럽 전략차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공개

    현대자동차가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유럽 전략 모델 ‘G70 슈팅브레이크’를 9일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8~11일 영국 웨스트서식스주에서 열리는 자동차 축제 ‘2021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G70 슈팅브레이크를 유럽 소비자에게 선보였다. 현대차 제공

  • 제네시스, 유럽 겨냥한 'G70 슈팅브레이크' 英서 최초 공개

    제네시스, 유럽 겨냥한 'G70 슈팅브레이크' 英서 최초 공개

    제네시스가 영국 잉글랜드 웨스트서식스주에서 열린 세계적 자동차 축제 '2021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G70 슈팅 브레이크' 실차를 최초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국내와 달리 왜건 선호도가 높은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내놓은 현지 전략 차종이다. 지난해 출시한 더 뉴 G70의 날렵한 외관에 적재공간을 더해 실용성을 갖췄다. 제네시스는 이번 행사에서 G70 슈팅 브레이크를 포함해...

  • 현대차 '싼타페 하이브리드' 판매 시작…3414만원부터

    현대차 '싼타페 하이브리드' 판매 시작…3414만원부터

    현대차가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 판매를 9일 개시했다.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지난 1일 사전계약 시작 이후 6영업일 동안 6150대가 계약됐다. 싼타페는 이달 1일 시행된 자동차 에너지소비효율 개정안에 따라 개별소비세 100만원, 교육세 30만원, 부가세 13만원 등 모두 143만원의 세제 혜택을 받는다. 2륜구동(2WD) 모델에 한해서다. 가격은 친환경차 세제 혜택,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익스클루시브 3414만...

  • 지프, 분당 서비스센터 확장·이전…9일부터 운영

    지프, 분당 서비스센터 확장·이전…9일부터 운영

    지프가 경기도 분당 서비스센터를 확장·이전해 9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지프 분당 서비스센터는 분당 지프 전용 전시장과 나란히 자리해 판매부터 정비까지 모두 가능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서비스센터는 지하 1층, 지상 3층 단독 건물로 지어졌다. 일반 수리와 사고 차 수리까지 가능한 만능 서비스센터로 15개 일반 수리 워크베이, 사고 차 수리를 위한 최신 도장 시설을 갖췄다. 3차...

  • "제네시스 첫 전기차"…'파격 변신' G80의 신기술 살펴보니

    "제네시스 첫 전기차"…'파격 변신' G80의 신기술 살펴보니

    제네시스가 브랜드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G80e)'을 7일 출시했다. G80e는 고급 전동화 세단으로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 EV6와 같은 전용 전기차가 아닌 내연기관차 G80 기반 파생전기차다. G80e는 상시 사륜구동(AWD) 단일 모델로 운영된다. 전·후륜 각각에 모터를 장착, 최대 출력 370마력, 최대 토크 71.4kgf·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스포츠 모드 기준 정지 상태에서 ...

  • 기아 스포티지 일냈다…사전계약 첫날 1만6078대 '돌풍'

    기아 스포티지 일냈다…사전계약 첫날 1만6078대 '돌풍'

    기아는 신형 스포티지가 사전계약 첫날 계약대수 1만6078대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국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는 역대 두번째 기록이다. 앞서 4세대 쏘렌토가 1만8941대로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이는 준중형 SUV 부문에서는 역대 최다 계약대수다. 스포티지는 전세계적으로 수요가 높은 차다. 1993년 출시 이후 지난 5월까지 전세계 판매량이 총 613만6357대에 이른다. 역대 기아 차 중 처음으로 글로벌 누적 판...

  • 기아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2442만원부터

    기아 신형 스포티지 사전계약…2442만원부터

    기아가 이달 출시 예정인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스포티지(사진)의 사전 계약을 6일부터 시작했다. 신형 스포티지는 2015년 이후 6년 만에 새로 선보이는 5세대 모델이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운전자보조시스템과 스마트 키 없이도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 출입 및 시동이 가능한 디지털 키가 적용된다. 가격은 2442만~3385만원이다.

  • "제대로 바꿨다"…기아 스포티지 사전계약 2442만원부터

    "제대로 바꿨다"…기아 스포티지 사전계약 2442만원부터

    기아가 이달 출시 예정인 신형 스포티지의 사전계약을 6일 시작한다. 사전계약은 1.6 터보 가솔린과 2.0 디젤 모델 등 2종 먼저 진행한다. 6년 만에 귀환한 신형 스포티지 신형 스포티지는 2015년 기존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5세대 모델이다. 기아 대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한층 역동적인 모습으로 돌아왔다고 회사는 소개했다. 전면은 검정색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과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가 연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