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경제

자동차

  • 제네시스 G80 전기차 모델 최초 공개…완충 427km 달린다

    제네시스 G80 전기차 모델 최초 공개…완충 427km 달린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19일 중국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브랜드 첫 전기차인 G80 전동화 모델을 공개했다고 이날 밝혔다. G8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 모델이다. 기존 제네시스의 상품성에 더해 전용 전기차에서만 볼 수 있던 각종 신기술이 적용됐다. 우선 G80 전동화 모델은 기존 G80의 ...

  • 중국 전기차 시장 판도 바꿀까…현대차, 아이오닉5 선보여

    중국 전기차 시장 판도 바꿀까…현대차, 아이오닉5 선보여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최초 공개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로 적용한 차량이다. 이륜 롱레인지 모델 기준 1회 충전시 최대 429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5분 충전으로 약 100km를 달릴 수 있는 것이다. 롱...

  • 기아, 상하이모터쇼 참가…EV6 중국서 첫 공개

    기아, 상하이모터쇼 참가…EV6 중국서 첫 공개

    기아는 19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한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중국 시장을 공략할 신차를 선보였다. 이날 기아는 새로운 기아 로고를 공개하고 현지 시장 전략도 발표했다. 기아는 고급차와 친환경차 중심의 시장 대응으로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하고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모빌리티 업체로의 탈바꿈을 선언한 기아는 향후 신개념 플래그십 딜러점과 시티스토어를 신설해 중국 고객들에게 ...

  • "그랜저 잡겠다" 기아 K8 출격…직접 타보니 '놀랍네' [신차털기]

    "그랜저 잡겠다" 기아 K8 출격…직접 타보니 '놀랍네' [신차털기]

    기아가 기존 준대형 세단 K7을 대체하는 새로운 모델 K8을 선보였다. 모델명 뒤 숫자만 바뀐 아닐까 싶은 네이밍이지만, 시승을 시작하자 달라진 주행 성능이 놀라웠다. 항상 판매량에서 앞서던 형제차 그랜저와 진검승부를 벌이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느껴졌다. 지난 12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K8 시승행사가 열렸다. 경기 남양주까지 왕복 80km 구간을 3.5 가솔린 시그니처 트림 전륜구동 모델로 주행했다. 기본가 4255만원에 AWD...

  • 싼타크루즈, 美 픽업트럭 시장 공략

    싼타크루즈, 美 픽업트럭 시장 공략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선보일 첫 픽업트럭 싼타크루즈를 공개했다. 올 하반기 본격 판매에 나서 미국 레저용차량(RV)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차는 16일 온라인을 통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픽업트럭의 장점을 결합한 싼타크루즈를 선보였다. 신개념 RV 모델이라는 점에서 ‘스포츠 어드벤처 차량’이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싼타크루즈는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갖췄다. 전면부는 북미 최다 판매 SUV 모델...

  • 현대차·SK이노, 하이브리드카 배터리 공동개발

    현대차·SK이노, 하이브리드카 배터리 공동개발

    현대자동차·기아가 SK이노베이션과 함께 하이브리드카(HEV) 배터리를 개발하기로 했다. 새 배터리는 현대차가 2024년 선보일 하이브리드카에 탑재된다. 두 회사가 단순 납품 관계를 넘어 산업 생태계를 주도할 협업 모델을 만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의선·최태원 회동 후 협력 강화 현대차·기아는 SK이노베이션과 전동화 차량에 최적화한 파우치형 배터리를 개발해 실제 차량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에 나선다...

  • 송창현 영입한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본부 신설

    송창현 영입한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본부 신설

    현대차·기아가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을 임명한다고 16일 밝혔다. 신설되는 TaaS본부는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전략 수립부터 기획·개발·운영까지 전담하는 등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게 된다. 우선 기존 모빌리티 서비스를 고객 관점에서 통합하고 혁신적인 모빌리티 생태계를 조성하며 사업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맡는다. 신설 TaaS...

  • 현대차·기아, SK이노베이션과 하이브리드용 배터리 공동 개발

    현대차·기아, SK이노베이션과 하이브리드용 배터리 공동 개발

    현대차·기아가 SK이노베이션과 공동으로 하이브리드(HEV) 자동차 배터리를 개발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이 공동 개발하는 배터리는 전동화 차량에 최적화한 파우치형 제품으로, 2024년 선보일 하이브리드차에 탑재할 예정이다. 양측은 현대차·기아가 향후 출시할 차량에 최적화된 배터리를 만들기 위해 설계 단계부터 제품 평가와 성능 개선에 이르기까지 긴밀하게 협업할 방침이다. 우선 현...

  • "SUV·픽업트럭 장점만"…현대차, 美 출시 싼타크루즈 공개

    "SUV·픽업트럭 장점만"…현대차, 美 출시 싼타크루즈 공개

    현대자동차는 16일 온라인으로 '싼타크루즈'를 공개하고, 미국 레저용차량(RV)시장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싼타크루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와 픽업트럭의 장점을 결합한 신개념 '스포츠 어드밴처 차량'이다. 2015년 1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콘셉트카(HCD-15)로 처음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싼타크루즈는 북미 SUV 모델인 투싼을 기초로 개발됐다. 이에 전면부 디자인이 히든 라이팅으로 대...

  • 벤츠, 첫 전기차 세단 EQS 공개…"1회 충전에 770km 달린다"

    벤츠, 첫 전기차 세단 EQS 공개…"1회 충전에 770km 달린다"

    메르세데스-벤츠가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세단 더 뉴 EQS를 1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더 뉴 EQS는 벤츠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최초 적용한 차량이다. EQS 450+(245kW)와 EQS 580 4매틱(385kW) 등 두 가지 모델로 우선 출시된다. 외관은 유려한 곡선과 선을 절제한 디자인으로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차별화를 시도했다. 실내는 대시보드에 디스플레이화 된 MBUX 하이퍼스크린을 적용하는 등 디지털 요소 배치로 미래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