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GV80 첫 리콜…BMW·아우디·한불 과징금

    제네시스 GV80 첫 리콜…BMW·아우디·한불 과징금

    국토교통부가 현대차,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에서 판매한 26개 차종 1만2463대에 대해 시정조치(리콜)한다. 국토부는 현대차 GV80 823대 등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GV80은 스탑앤고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견돼 이날부터 현대자동차 직영 및 블루핸즈를 통해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AMG E 63 4매틱+, AMG GT 63 4매틱+, AMG C 63, GLE 400 d 4...

  • 친환경차 10만대 시대, 하이브리드 SUV 대전…전기차도 새 모델 쏟아져

    친환경차 10만대 시대, 하이브리드 SUV 대전…전기차도 새 모델 쏟아져

    지난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내수 시장에서 판매한 친환경차가 처음 10만 대를 넘어섰다. 친환경차는 전기차, 하이브리드차량(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량(PHEV), 수소전기차 등을 뜻한다. 뛰어난 연비 효율성과 정부의 친환경차 확대 정책에 따라 친환경차를 선택하는 사람이 꾸준히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불꽃 튀는 하이브리드 SUV 경쟁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완성차 업체의 내수 판매는 11만219대로 전년(9만3051...

  • 움직이는 대형 컴퓨터 자율주행차…해킹 막을 보안기술 있어야 안전하게 달린다

    움직이는 대형 컴퓨터 자율주행차…해킹 막을 보안기술 있어야 안전하게 달린다

    차량 보안은 자율주행 자동차나 스마트카처럼 자동차 전장부품 탑재가 늘어나며 새롭게 주목받는 분야다. 자동차 제조기술이 기계와 역학 중심에서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변하며 해킹 등의 위협을 방어하기 위한 보안 기술 개발이 한창이다. 차량 보안은 일반인이 체감하기 어려운 분야다. 하지만 최근 해킹 사례를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다. 스마트키를 해킹해 자동차를 탈취하거나 통신 시스템에 침투해 차량을 원격 제어하며 주인공이 위험에 빠지는 할리우드 영화 ...

  • 한국타이어, AI로 타이어 핵심소재 만든다

    한국타이어, AI로 타이어 핵심소재 만든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최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타이어 컴파운드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기술력을 기반으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결정이다. 컴파운드는 타이어 제조를 위해 천연고무와 합성고무, 카본블랙 등 원자료를 혼합해 만든 고무 복합체다. 타이어의 특성과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소재다. 최적의 컴파운드를 개발하는 건 매우 어렵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15종류 이상의 원료를 혼합해 제조해야 하는...

  • 렌터카 시장 5년 새 두 배 성장…"차 한 대 소유보다 여러 차종 경험"

    렌터카 시장 5년 새 두 배 성장…"차 한 대 소유보다 여러 차종 경험"

    국내 렌터카 시장이 5년 새 두 배 가까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국내 자동차 판매 시장 규모가 5% 성장에 그친 것과 대조된다. 차를 구매하기보다 빌려 타기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장기 렌터카 ‘경제성’ 주목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국내 10대 렌터카 업체의 렌터카 등록 대수는 61만8105대로, 전년(55만5456대)보다 11.3% 많아졌다. 5년 전인 20...

  • 재규어 E페이스, 스포츠카 DNA 품은 '작지만 강한 SUV'

    재규어 E페이스, 스포츠카 DNA 품은 '작지만 강한 SUV'

    재규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에 새롭게 합류한 E페이스는 스포츠카의 DNA를 가진 차량이다. 스포츠카의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4륜 구동 SUV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스포츠카의 역동성과 SUV의 공간 활용성을 모두 갖고 있는 게 이 차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외부 디자인은 역동성을 강조했다. 전면 그릴에서 후면 스포일러까지 이어지는 날렵한 지붕 라인이 인상적이다. 이 차의 세부 디자인은 재규어 ...

  • 루돌프 디젤과 하인리히 버즈

    루돌프 디젤과 하인리히 버즈

    프랑스 육군 대위였던 니콜라스 조셉 퀴뇨가 무거운 대포를 옮기기 위해 증기엔진 자동차를 만든 때는 1765년이다. 바퀴는 3개였고 실제 사용은 그로부터 4년 후인 1769년 시작됐다. 퀴뇨의 증기차는 증기기관 수레라는 뜻에서 ‘파흐지 펫베어(fardier a vapeur)’로 불렸다. 1770년 4t짜리 화물을 한 시간에 7.8㎞까지 견인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했는데, 덕분에 세계 최초의 트럭으로 기록됐다. 이후 1881...

  • 재규어, 5년 만에 확 바뀐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주행·실용성 다 잡았다

    재규어, 5년 만에 확 바뀐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주행·실용성 다 잡았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를 국내에 출시했다. 5년 만에 새롭게 나오는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다목적성과 공간 활용성, 온·오프로드 주행 성능이 강화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실용적이고 활용성이 높은 디스커버리의 DNA를 담은 디자인부터 엔지니어링까지 대대적으로 혁신했다”며 “최첨단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고 말했다. 외장은 랜드로버의 최신 디자...

  • 마세라티 기블리, 우아함 속에 폭발적 질주 본능…배기음에 또 한번 '심쿵'

    마세라티 기블리, 우아함 속에 폭발적 질주 본능…배기음에 또 한번 '심쿵'

    기블리는 마세라티의 전통과 역사가 고스란히 담긴 모델로 꼽힌다. 1967년 처음 나온 이후 수십 년간 현대적인 모습으로 변신을 거듭해왔다. 현재의 기블리는 처음 디자인한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의 감성을 유지하면서도 강인하고 세련된 모습으로 재탄생했다는 평가다. 기블리는 후륜 구동 가솔린 모델인 기블리와 사륜구동 모델인 ‘기블리 S Q4’ ‘기블리 디젤’로 나뉘어 판매된다. 기블리 S Q4는 3.0...

  • 마세라티, 伊감성 품은 럭셔리 SUV '르반떼'…강력한 6기통 심장·웅장한 배기음

    마세라티, 伊감성 품은 럭셔리 SUV '르반떼'…강력한 6기통 심장·웅장한 배기음

    마세라티는 2016년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르반떼를 내놨다. 세계적으로 급성장하는 고급 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마세라티의 전략은 적중했다. 르반떼는 2017년까지 세계 72개국에 걸쳐 3만5000대 이상 판매되는 기록을 세웠다. 한국에서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배우 공유가 타고 나온 차로 유명해졌다. 마세라티의 르반떼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세단보다 SUV를 선호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고급 SUV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