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그룹, 데이터 교류로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한다

    현대차그룹, 데이터 교류로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한다

    현대차그룹이 국내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과 협력해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롯데렌탈과 SK렌터카, 쏘카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각각 체결하고 데이터 교류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운행과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과정에서 생성되는 다양한 데이터의 교류를 통해 서비스 개선과 고도화, 신규 비즈니스 창출 등을 도모하기로 했다. 모빌리티 산업이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발...

  • 포드 몬데오 2150대 등 푸조·벤츠·현대·기아 4725대 리콜

    포드 몬데오 2150대 등 푸조·벤츠·현대·기아 4725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한불모터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현대차, 기아차 등 5개사 4725대 차량에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30일 밝혔다. 포드 몬데오 2150대는 스티어링휠을 수월하게 돌리도록 돕는 파워스티어링모터 고정볼트의 부식·파손으로 조향이 잘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한불모터스가 수입·판매한 푸조 508, 시트로앵 C5, DS7 크로스백 등 7개 차종 13...

  • SUV·세단 '왕들의 귀환'…하반기 新車 전쟁

    SUV·세단 '왕들의 귀환'…하반기 新車 전쟁

    한국 자동차 시장에 ‘신차 전쟁’이 격해지고 있다. 한국은 올 상반기 세계 주요국 자동차 시장 중 유일하게 전년 동기 대비 성장했다. 국내외 자동차 브랜드들이 신차를 선보이며 하반기 한국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는 이유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세계 10대 자동차 시장의 상반기 평균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5.9% 줄었다. 반면 12위 규모인 한국 시장은 6.6% 커졌다. 싼타페·카니발·S...

  • 9월에 신형 S90 띄우는 볼보 "E클래스·5시리즈 잡겠다"

    9월에 신형 S90 띄우는 볼보 "E클래스·5시리즈 잡겠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오는 9월 신형 S90을 출시한다. 국내 수입차의 절반 이상(누적 기준)을 차지하는 E세그먼트 세단 시장을 잡겠다는 포부다. 메르세데스벤츠의 E클래스나 BMW의 5시리즈, 아우디 A6 등 쟁쟁한 경쟁자와 정면 승부를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더 커진 실내공간 볼보는 신형 S90 출시에 앞서 주요 변화 내용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받고 있다. 이전 모델과 비교하면 전장(차체 길이·5090㎜)과 휠베이스(앞뒤 바퀴축 사...

  • 볼보, 내년부터 디젤차 안 판다…全모델 하이브리드로 출시

    볼보, 내년부터 디젤차 안 판다…全모델 하이브리드로 출시

    볼보자동차가 탄소배출량 절감에 팔을 걷어붙였다. 2025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40%(자동차 수명주기 기준) 줄이는 게 목표다. 각 매장과 행사장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는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볼보는 ‘비전 2025’에 따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2025년 전체 판매량의 50%를 순수전기차로 채우는 게 목표다. 신차에 적용되는 플라스틱의 25%를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대체하고, 회사 운...

  • 사이드미러 없앴다…아우디 첫 전기차 'e-트론' 출격

    사이드미러 없앴다…아우디 첫 전기차 'e-트론' 출격

    아우디는 2018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자사의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 e-트론을 공개했다. 2025년까지 전체 판매 차량 중 40%를 전동화 모델로 채우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20종의 순수 전기차를 포함해 30종 이상의 전동화 차량을 선보일 계획이다. 친환경차 판매 목표는 80만 대다. 아우디는 지난 1일 아우디 e-트론 55콰트로를 국내 시장에 최초로 선보였다. 이 차량은 두 개의 전기 모터를 장착했다. 최고 ...

  • 평소엔 점잖은 그들의 '강렬한 질주'…S, RS, R8…아우디 고성능 라인 강화

    평소엔 점잖은 그들의 '강렬한 질주'…S, RS, R8…아우디 고성능 라인 강화

    “아우디의 DNA엔 모터스포츠가 있다.” 아우디가 고성능 제품군을 늘리고 있다. 수년간 레이싱 경험을 기반으로 확보한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했다는 설명이다. 아우디의 고성능 차량은 ‘S’와 ‘RS’, ‘R8’로 나뉜다. S모델은 아우디AG에서, RS 및 R8 모델은 아우디스포트에서 생산된다. 아우디스포트는 ‘레이싱 트랙에서 태어나 일반 도로를 달리...

  • 금호타이어 창립 60주년 이벤트…그랜저·골드바 등 경품으로

    금호타이어가 창립 60주년을 기념해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 등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0일부터 한 달 동안 금호타이어의 프리미엄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을 위해 다양한 혜택과 경품을 제공하고 있다. 행사 이름은 ‘60 years, Go with you’다. 금호타이어는 1960년 창립했다. 별도 가입 및 등록하지 않아도 경품 추첨 이벤트에 자동으로 응모된다. 회사 관계자는 &ldquo...

  • '95% 허위매물' 지적에…중고차업계 "정부 강력 제재해야"

    '95% 허위매물' 지적에…중고차업계 "정부 강력 제재해야"

    국내 중고차 시장을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와 양분하고 있는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한국연합회)가 중고차 허위매물 유통자를 강력히 제재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시로 경기도가 온라인 중고차 매물을 자체 조사한 결과 95%가 허위매물로 판명났다고 발표한 데 따른 요구이다. 한국연합회는 29일 "온라인 광고가 대중화되며 중고차 허위매물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며 "허위매물 조직은 사기집단&...

  • 현대차 아닌 '프리미엄' 제네시스…수지 독립공간 가보니

    현대차 아닌 '프리미엄' 제네시스…수지 독립공간 가보니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용인 수지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전 차종을 체험할 수 있는 '제네시스 수지'를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제네시스가 차량 구매 상담을 비롯해 전 차종을 직접 보고 시승도 할 수 있는 독립형 전용 전시관을 29일 국내 언론 매체에 공개했다. 오는 31일 정식 개관하는 제네시스 수지는 지난 2018년 개관한 '제네시스 강남'에 이은 두 번째 전용 전시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