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사진=연합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사진=연합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사진)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개정되지 않으면 그룹이 상당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공 사장은 지난 4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출석해 "(IRA상) 보조금 액수가 상당히 커서 고객 입장에서 저희 차를 선택하기 어려운 장벽을 만나게 됐고 판매에도 상당히 영향을 많이 미치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현지에서 생산하지 않을 경우 상당한 판매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법 개정이 잘 되길 희망하지만 개정이 되지 않을 경우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IRA로 인해 미국에 생산라인을 갖추지 못한 현대차와 기아는 전기차 한 대당 최대 7500달러(약 1070만 원)에 달하는 보조금 지금 대상 명단에서 빠지게 됐다. 현대차와 기아는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를 전량 국내에서 생산하고 있다.

실제 IRA 시행 이후인 9월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전기차 판매는 직전 달에 비해 크게 줄어들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지난달 아이오닉5를 1306대 판매했다. 이는 7월 판매량 1984대(아이오닉 포함)에 비해 30% 이상 줄어든 수치다. EV6도 9월 한 달간 1440대 판매됐다. 역시 직전 달(1840대)보다 판매량이 22% 감소했다.

공 사장은 "현지 공장이 정상 가동하기까지 2~3년이 걸리고 이후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정도의 가동률을 끌어올릴 때까지 추가로 시간이 더 걸리는데 그 기간 전기차 보조금 지급이 계속 중단되면 브랜드 인지도도 하락하고 딜러망이 약해지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IRA에 따르면 미국은 대당 보조금 7500달러를 2032년까지 지속적으로 지급하는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하는데 우리나라 전기차 보조금은 1년에 100만원씩 줄고 있다"면서 "이런 부분도 산업 전략적 측면에서 다시 살펴봐야 하지 않을까 건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