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사옥.(사진=한국경제신문)
현대‧기아차 사옥.(사진=한국경제신문)
현대자동차는 올해 9월 국내 5만6910대, 해외 29만8130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5만5040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4.4% 껑충 뛴 수치다. 국내 판매는 29.8%, 해외 판매는 23.4% 증가했다.

올해 9월 국내 시장에서 세단은 그랜저가 4643대, 아이오닉6 2652대, 소나타 4585대, 아반떼 4454대 등 총 1만6334대가 팔렸다.

레저용 차량(RV)은 팰리세이드 3464대, 싼타페 2327대, 아이오닉5 2396대, 투싼 2452대, 캐스퍼 4032대 등 총 1만7059대가 팔렸다. 포터는 8503대, 스타리아는 2814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2554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2217대, G80 2863대, GV80 1527대, GV70 2348대, GV60 332대 등 총 9646대가 팔렸다.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재확산세,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인플레이션 확대 및 경기 불황 등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되고 있다”며 “본격 판매를 시작한 아이오닉 6를 비롯해 올해 말 신형 그랜저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하고 생산 및 판매 최적화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