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모델 라인업 확대
유지비 덜 들어 주목
1회 충전 때 최대 57㎞ 전기로 주행…PHEV 3종 선보여

볼보가 최근 XC90, S90, XC60 등 리차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 3종을 국내에 출시했다. 1회 충전 시 최대 57㎞까지 전기모드로 달릴 수 있어 유지비가 합리적이라는 설명이다. 전기차 2종을 출시(C40·XC40 리차지)한 데 이어 PHEV를 내놓으며 친환경차 모델 라인업을 확대했다.

이번에 출시한 PHEV 3종은 가솔린 엔진, 전기모터, 사륜구동이 특징이다. 탄소 배출량을 낮추면서도 탁월한 주행 성능을 보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볼보 관계자는 “전기차 전략의 핵심인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적용했고, 전기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를 늘렸다”고 말했다.

이들 차량은 1회 충전 시 53~57㎞를 전기로 달릴 수 있다. 서울시 승용차 차주들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가 29.2㎞(비사업용 기준)임을 고려하면 이틀가량 전기 모드로 주행이 가능하다. 고유가 시대에 긴 거리를 전기모드로 달릴 수 있어 기름값을 아낄 수 있다. 볼보는 이 파워트레인에 직렬형 배터리 모듈 3개와 고전압 배터리 셀 102개를 장착했다.

후면 출력을 기존보다 65% 향상시켜 주행 안정감을 높였다. 저속 주행, 미끄러운 노면 주행, 견인력 등을 높이기 위해 사륜구동 시스템도 새롭게 바꿨다.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4.8~5.3초다. S90과 XC60 리차지 PHEV에는 ‘원 페달 드라이브’ 기능이 들어간다. 가속 페달만으로 가속과 감속을 제어할 수 있다.

S90, XC60 리차지 PHEV에서는 ‘아리아’를 호출해 T맵 인포테인먼트를 실행할 수 있다. 호출만으로 실내·시트 온도를 조절할 수 있고, 목적지 설정, 음악 재생, 메시지 전송, 생활정보 탐색 등이 가능하다. 주행 중 번호를 누르고 전화를 걸지 않아도 돼 안전성이 한층 강화됐다. 이외에도 무선으로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최신화하는 OTA 기능을 15년간 무상으로 제공한다. 볼보 관계자는 “음성으로 제어하는 디지털 커넥티비티 도입으로 다른 브랜드와 차별화한 주행 경험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TE 데이터 5년 이용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 1년 이용권도 제공한다.

세 차종은 최상위 트림(세부 모델)인 얼티메이트 브라이트만 나왔다. 가격은 XC90 리차지 PHEV 1억1270만원, S90 리차지 PHEV 8740만원, XC60 리차지 PHEV 8570만원이다. 볼보코리아는 업계 최초로 내연기관 차 판매를 전면 중단하고 모든 판매 라인업을 하이브리드 중심으로 전면 재편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