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탐험가가 현대차 강단에 선 이유는?

영국의 유명한 탐험가이자 환경운동가인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가 현대자동차 임직원을 대상으로 특별 강연회를 열었다.

현대차(182,500 -1.62%)는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인 로스차일드 보이스 포 네이쳐 대표가 임직원 대상 특별 강연회 '브랜드 라운지'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브랜드 라운지는 양재동 본사 로비에 마련된 특별 강연장에서 진행됐다. 현대차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및 ESG 경영에 대한 관심과 열의를 가진 직원 약 5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해 강의와 토론 세션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로스차일드 대표는 '대자연과 기업 시민의식'을 주제로 한 강의에서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과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의 중요성 및 미래에 미칠 영향력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현대차의 노력을 2016년부터 지켜보며, 현대차와 많은 공통점이 있음을 깨닫고 있다"며 "지금까지의 파트너십이 지구와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전달하는 데 의미를 뒀다면, 앞으로는 지속가능한 이동 수단을 모색하려는 현대차의 미래 방향성을 함께 구현하고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데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로스차일드 대표는 환경 자선 단체 '보이스 포 네이쳐'의 설립자이자 대표다. 영국의 유명한 탐험가이자 환경운동가로, 2016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현대차의 친환경 신차 발표의 사회를 본 것을 시작으로 현대차와 인연을 맺었다.

그는 이후 현대차의 지속가능성 홍보대사로 활동을 이어갔으며 2020년부터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로 전 세계의 가장 긴급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찾는 일에 동참하고 있다.

로스차일드 대표는 방한 기간 동안 현대차의 탄소 절감 및 친환경 모빌리티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건강한 지구의 기후와 환경을 고려해 미래 모빌리티에 지속가능한 가치를 담기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