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벡터사'와 MOU
사진=현대모비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범용가능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한다.

현대모비스는 독일 벡터사와 협력해 오토사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오토사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부품사,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참여해 차량용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곳이다.

벡터사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차량용 소프트웨어 분야 선도 기업이자 오토사의 프리미엄 회원사다. 그만큼 오토사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 노하우가 풍부하다. 현재 유럽과 북미를 비롯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들에 소프트웨어 개발툴과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오토사 기반의 표준화된 소프트웨어 플랫폼 수요가 늘고 있다고 판단, 벡터사와 협업을 결정했다. 양사는 우선 차세대 주차시스템, 자율주행 센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오토사 표준으로 공동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협업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차량용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토사 표준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면 개발 시간이 단축되며 파생상품으로의 적용도 용이하다.

현대모비스는 벡터사를 시작으로 글로벌 업체들과 소프트웨어 협력 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북미와 유럽 등 자율주행 요소기술을 보유한 핵심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중장기 협력 대상이라는 설명이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전장연구담당(전무)은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소프트웨어 글로벌 경쟁력과 품질 신뢰도를 높이고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으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