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1분기 실적 발표
총파업 및 원자재 영향에 이익 줄어
"고인치 타이어 판매 비중 증가는 긍정적"
'원자잿값 폭등' 한국타이어, 1분기 영업익 1260억…전년비 32.2% 감소

원자재 가격 인상 등의 영향으로 한국타이어의 영업이익이 크게 줄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34,900 -1.55%)는 올 1분기 영업익이 전년 동기 대비 32.2% 감소한 1260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기간 매출액은 1조7906억원으로 10.8%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1.0% 급감한 1032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전·금산 등 한국공장의 영업손실과 원자재 가격 상승, 글로벌 물류대란 등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한국타이어는 설명했다.

특히 한국공장은 지난해 총파업 여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적자폭이 2배 넘게 늘었다. 회사 측은 한국공장이 지난해에도 연간 적자를 기록한 만큼 수익성 회복을 위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매출 증가는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39.0%를 차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3%포인트 증가했다.

한국, 중국, 유럽 등 주요시장에서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도 높아졌다. 중국 시장의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은 49.1%로 8.6%포인트 올랐다.

한국과 유럽 시장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포인트, 0.9%포인트 올랐다. 미국 시장에선 안정적 수요 회복세와 시장 수요를 넘어서는 교체용 타이어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