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5 기반 자율주행차 개발 이야기…11개국서 유튜브 공개
비보호 좌회전도 '척척'…현대차, 자율주행 레벨4 캠페인 영상 제작

현대차는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개발 과정과 비전을 담은 유튜브 영상을 공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자율주행 레벨 4단계는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판단해 운전하고, 비상시에도 운전자 개입 없이 차량이 스스로 대처할 수 있는 수준을 뜻한다.

공개된 영상 두 편에는 자율주행 기술 연구원이 가족을 생각하며 아이오닉 5 기반의 레벨 4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이야기가 담겼다.

현대차는 인간이 직접 운전하지 않지만, 휴머니티가 살아있는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는 방향성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 편에서 주인공인 연구원은 어릴 적 언제나 남을 먼저 배려하며 안전 운전을 했던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며 자율주행차를 개발한다.

이 과정에서 레벨 4 자율주행차는 ▲ 자전거 인식 대응 ▲ 교차로 비보호 좌회전 수행 ▲ 긴급차량 양보 등의 상황에서 안전하게 운행하며 능숙하고 이타적으로 운전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두 번째 편에는 레벨 4 자율주행차에 탑승한 주인공의 10대 딸과 친구들이 ▲ 안전벨트 미착용 알림 ▲ 공사 구간 인식후 경로 자동 우회 ▲ 센서 이물질 감지후 자동 클리닝 ▲ 분실물 모니터링 등의 기술을 경험하는 상황이 담겼다.

현대차는 레벨 4 자율주행차가 어떤 상황에서도 탑승자를 보호하고 세심하게 운행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동시에 미성년자 등 직접 운전이 어려운 사람들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솔루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캠페인 영상은 국내는 물론 미국,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일본 등 자율주행에 대한 소비자 수용도가 높은 해외 국가를 포함해 총 11개국의 유튜브에 공개됐다.

조원상 현대차 마케팅사업부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현대차 자율주행 기술 개발의 휴머니티 철학 및 레벨 4 자율주행차의 고객 경험이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일상에서 사용하게 될 새로운 모빌리티로 사람들이 친숙함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