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QM6 LPe'…국내 유일의 LPG SUV'이름값'

넓은 트렁크·가솔린 수준 성능
QM6 전체 판매량의 절반 넘어

2023년형 업그레이드 모델 선보여
알칸타라 내장·지능형 안전옵션 등
더욱 고급스럽게 변신해 고객 맞이
기름값 치솟자 주목받는 LPG차…'QM6 LPe' 인기몰이

기름값이 치솟으면서 LPG(액화석유가스) 차량이 주목받고 있다. 국내 LPG차 중 가장 인기가 높은 르노코리아자동차의 ‘QM6 LPe’에 주문이 몰리는 모습이다. 르노코리아는 최근 한층 고급스러워진 2023년형 QM6도 선보였다.
QM6 판매 절반 이상이 LPe
르노코리아 QM6는 지난 3월 총 2411대 팔리면서 2월 대비 판매량이 12.6% 증가했다. 특히 QM6 LPe 모델이 QM6 전체 판매의 절반 이상인 56.1%를 차지하며 인기를 이어갔다. QM6 LPe는 국내 유일의 LPG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QM6 LPe는 르노코리아 LPG 모델의 특징인 ‘도넛 탱크’ 덕에 적재공간 손해 없이 SUV의 실용성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연료탱크가 도넛처럼 납작한 형태로 트렁크 아래 예비타이어 자리에 배치돼 트렁크 공간을 오롯이 활용할 수 있다. 트렁크 하부 바닥과 접촉되지 않도록 살짝 뜨는 플로팅 구조로 설계해 내구성도 높다. 실내로 유입되는 연료펌프의 진동과 소음까지 최소화했다.
기름값 치솟자 주목받는 LPG차…'QM6 LPe' 인기몰이

LPG 액상 고압분사 시스템으로 겨울철 시동 불량 문제를 해결했다. 가스를 액화 상태로 엔진 내 연소실에 바로 분사하는 3세대 LPLi 방식은 기온과 상관없이 늘 최상의 성능을 발휘한다. 성능과 효율도 개선됐다. LPLi 방식은 가솔린의 멀티포트 분사 방식과 동일해 비슷한 수준의 성능과 효율을 나타낸다.

QM6 LPe는 2.0L 엔진이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m를 발휘한다. 한 번 충전에 최장 534㎞를 달릴 수 있다. LPG는 기온에 따른 가스 부피 변화 때문에 탱크 용량의 80%까지만 충전할 수 있다. 이를 감안하면 매우 높은 효율이다.
더욱 고급스러워진 2023년형 QM6
기름값 치솟자 주목받는 LPG차…'QM6 LPe' 인기몰이

르노코리아는 QM6를 2023년형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설계를 고급화했다. 최상위 프리미에르 트림은 앞좌석과 뒷좌석 시트 숄더, 센터 암레스트, 도어 암레스트 등에 블랙 알칸타라 내장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알칸타라는 스웨이드와 촉감은 비슷하지만 내구성이 더 우수하고 방수·방오성도 뛰어난 고급 재질이다. 또 미끄러짐이 적어 운전자가 더욱 편안하고 정교하게 스티어링 휠을 조작할 수 있어 고가의 수입차에 많이 쓰인다. 제조 과정에서 탄소 배출이 없어 친환경적이기도 하다.

가장 수요가 높은 RE 시그니처 트림에는 지능형 안전옵션인 드라이빙 어시스트 패키지를 기본 사양으로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패키지는 긴급 제동보조 시스템, 차간거리 경보 시스템, 전방추돌 경보 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오토매틱 하이빔 등이다.

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와 프리미에르는 지난달 기준 QM6 전체 판매의 72%(1738대)를 차지했다. 지난해 상위 트림 선택 비율(평균 48%)과 비교하면 QM6 소비자들의 고급 사양 선호도가 크게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2023년형 QM6 가격은 LPG 모델 2.0 LPe 기준 △SE 트림 2489만원 △LE 시그니처 트림 2779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3157만원 △프리미에르 3505만원이다. 가솔린 모델 2.0 GDe는 △LE 시그니처 트림 2779만원 △RE 시그니처 트림 3157만원 △프리미에르 3544만원에 판매된다. 디젤 모델 2.0 dCi 4WD 프리미에르는 4075만원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