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7월부터 본격 생산
차체 길이 쏘나타보다 짧지만
내부 공간은 그랜저보다 넓어
"전기차 대중화 시대 열 모델"
'아이오닉6' 콘셉트카 프로페시. /현대차 제공

'아이오닉6' 콘셉트카 프로페시.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1회 충전으로 500㎞ 이상 달릴 수 있는 ‘아이오닉 6’를 올 7월께 내놓는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생산하는 첫 세단이다. 아이오닉 6 출시를 계기로 국내외 시장에서 테슬라의 세단인 모델3와 정면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7월부터 충남 아산공장에서 아이오닉 6를 생산한다. 이를 위해 지난달 3~28일 아산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아이오닉 6 시험 생산을 위한 공사를 했다. 현대차는 당초 3월에 아이오닉 6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상품성 강화를 위해 생산 일정을 4개월가량 늦췄다.

현대차는 양산 일정을 조정하면서 1회 충전 주행거리를 늘렸다. 당초 계획한 72.6㎾h 용량의 배터리 대신 77.4㎾h 배터리를 장착하기로 계획을 바꿨다. 이에 따라 주행거리가 515㎞(항속형 모델)로 늘어났다. 아이오닉 5와 비교하면 100㎞가량 주행거리가 더 길다. 국내에 판매되는 전기차 중에서는 환경부 기준 1회 충전 주행거리가 500㎞ 이상인 차량은 테슬라 모델3와 모델Y의 롱레인지 버전뿐이다.

아이오닉 6의 또 다른 특징은 현대차의 중형 세단 쏘나타보다 길이가 짧지만, 내부 공간은 준대형 세단인 그랜저보다 넓다는 것이다. 엔진룸 등이 필요 없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만들어져 내부가 그만큼 넓어진다는 설명이다.
베일 벗는 '전기 세단' 아이오닉6…1회 충전에 500㎞

한국경제신문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아이오닉 6의 전장(차체 길이)은 4855㎜로 쏘나타보다 45㎜ 짧다. 하지만 내부 공간을 결정하는 휠베이스(축간 거리)는 2950㎜로 준대형 세단인 그랜저(2885㎜)보다 길다. 차폭(차체 폭)과 전고(차량 높이)는 각각 1880㎜, 1495㎜다. 쏘나타와 비교하면 각각 20㎜ 넓고, 50㎜ 높다. 그랜저보다도 폭이 넓고 높이가 높다. 업계에서 “아이오닉 6의 내부 공간은 대형 세단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디자인은 2020년 공개한 콘셉트카 ‘프로페시’를 기반으로 했다. 프로페시는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강조한 콘셉트카다. 차량 앞부분에서 뒷부분까지 끊김없이 하나의 곡선으로 흐르는 실루엣이 특징이다. 다만 현대차가 아이오닉 6의 디자인을 1차 확정한 이후에도 여러 차례 변경한 만큼 프로페시와는 부분적으로 차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지난해 하반기에도 아이오닉 6의 전후방 범퍼 및 램프 디자인을 전면 개편하고, 차체 크기도 부분적으로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업계에서는 현대차의 올해 최대 과제 중 하나가 아이오닉 6 흥행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아이오닉 5 등 E-GMP를 적용한 전기차가 여럿 출시됐지만, 모두 국내 소비자가 상대적으로 덜 선호하는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이었다.

하지만 아이오닉 6는 국내 소비자에게 익숙한 세단 형태다. 상품성만 확보되면 내연기관차 못지않게 많이 팔릴 수 있다는 게 회사 안팎의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오닉 6가 흥행해야 전기차의 진정한 대중화 시대가 열린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