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 개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 개최. 사진=현대차

온라인 레이싱 대회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가 24일 예선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했다.

현대차(182,000 -1.89%)에 따르면 글로벌 리그에는 한국, 독일, 프랑스, 영국, 미국 등 디지털 모터스포츠가 활성화된 13개국이 참여한다. 이날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PC 기반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아이레이싱'을 통해 예선전을 펼친다.

참가를 희망하는 선수는 웹사이트에 접속 후 기록을 업로드 하면 된다. 국가별 상위 2명, 주니어컵 우승자와 와일드카드 4명 등 30명의 참가자가 본선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본선 진출자는 오는 3월6일부터 5월1일까지 총 10라운드의 경기를 펼치고, 최종 우승자는 'WRC(World Rally Championship) 현대월드랠리팀 VIP 호스피탈리티' 프로그램에 초청된다.
현대자동차,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 개최.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 개최. 사진=현대차

현대 N e-페스티벌 글로벌 리그 공식 차량은 '아반떼 N TCR'이다. 현대차는 아이레이싱과 협업을 통해 아반떼 N TCR의 주행 성능과 사운드를 가상 공간에 구현했다.

글로벌 리그는 아프리카TV 등에서 중계되고, 참가 선수 이력 관리와 공정한 대회 진행을 위해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의 공인을 받아 운영된다.

현대차 소속 프로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와 마크 윌킨스도 디지털 모터스포츠에 도전할 예정이다. 두 선수는 대회에 참가하지 않지만, 본인의 '아이레이싱' 베스트 랩을 영상으로 공개한다.

현대차는 레이싱 유소년 선수 양성을 목표로 현대 N e-페스티벌 '주니어컵' 본선도 진행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