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현대차 부스서 미래형 콘셉트 '아이플렉스' 공개
한국타이어의 비공기입 타이어 '아이플렉스' 선보여.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의 비공기입 타이어 '아이플렉스' 선보여.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공기 없는 미래형 콘셉트 타이어를 공개했다.

한국타이어는 5~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 전자·정보기술(IT) 박람회 'CES 2022'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비공기입 타이어 '아이플렉스'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아이플렉스는 생체를 모방해 디자인한 미래형 콘셉트의 비공기입 타이어로 직경 400㎜, 폭 105㎜에 10인치 사이즈로 개발됐다. 기존 타이어와 달리 내부에 공기가 없어 펑크로 인한 사고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적정 공기압 유지 관리도 필요하지 않아 자율주행 모빌리티에 최적화됐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아이플렉스는 주행 중 필요한 충격흡수와 하중지지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생체 모방 연구를 통해 탄생했다. 디자인 요소는 생물의 세포 구조에서 영감을 얻었다. C자 형태 오목한 프로파일(윤곽)을 적용해 안정적 주행이 가능하도록 접지면을 극대화했다. 트레드도 자율 선회주행에 최적화된 세포 구조 형상화 패턴을 채용했다.

한국타이어는 2010년부터 비공기입 타이어 연구를 시작했다. 아이플렉스는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에 적합한 타이어로 평가된다. 한국타이어는 타이어의 안전성, 보전성, 지속가능성을 위해 연구개발(R&D)을 진행 중이다.

한국타이어의 아이플렉스는 현대차가 이날 세계 최초로 공개한 로보틱스 기반 이동 플랫폼 '플러그앤드라이브(PnD) 모듈'에 적용됐다. 아이플렉스와 PnD 모듈은 CES 2022 현대차 전시부스에서 실물로 만나볼 수 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