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서울모빌리티쇼]
BMW코리아는 25일부터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콘셉트 모델인 '미니(MINI)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코리아는 25일부터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콘셉트 모델인 '미니(MINI)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코리아는 25일부터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콘셉트 모델인 '미니(MINI)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미니 스트립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브랜드로 재탄생하겠다는 '미니 브랜드'의 포부가 담긴 차다. 이 차는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영국의 유명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와의 협업을 거쳐 탄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차 본체는 페인트를 다 벗겨낸 뒤 코팅만 했고, 마감재도 재사용 플라스틱·아크릴을 활용했다. 실내 공간 역시 지속가능한 소재가 주를 이뤘다.

이 밖에도 미니의 첫 순수 전기 모델인 뉴 미니 일렉트릭과 해치백, 컨버터블 총 6종이 전시회에서 공개됐다.

미니 총괄 조인철 이사는 "미니 스트립은 폴 스미스와 함께 선보인 세상에 단 하나뿐인 모델이다. 보다 지속가능한 자동차를 위해 영감을 펼쳐보자는 목표 아래 만들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BMW코리아는 순수전기 모델인 iX와 i4, 뉴 iX3 등 총 8가지 모델을 공개했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코리아는 순수전기 모델인 iX와 i4, 뉴 iX3 등 총 8가지 모델을 공개했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는 순수전기차 모델인 iX와 i4, 뉴 iX3 등 8종을 함께 공개했다. 이중 뉴 iX3는 기존 모델의 기동력과 전기차의 장점을 모두 갖춘 차로 가솔린과 디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순수 전기차 모델로 모두 제공된다.
BMW모토라드는 순수전기 모터사이클 'BMW CE 04'를 국내에서 처음 선보였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모토라드는 순수전기 모터사이클 'BMW CE 04'를 국내에서 처음 선보였다. 사진=BMW코리아 제공

BMW모토라드도 순수전기 모터사이클 'BMW CE 04'를 국내에 처음 선보였다.

한상윤 BMW그룹 코리아 대표는 "BMW그룹은 모빌리티의 미래를 주제로 차세대 모빌리티에 대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며 "다양한 모델들을 통해 모빌리티 시장의 미래를 가늠해보고, 급변하는 라이프스타일의 대안을 확인하는 새로운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