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자동차 기업들, 26일 서울모빌리티쇼 '출격'

벤츠 '더 뉴 EQS' 국내 첫 공개
BMW는 'iX" 등 선보여
포르쉐 '파나메라 하이브리드' 눈길
제네시스 'GV70' 전기차 등 전시
벤츠 ‘더 뉴 EQS’

벤츠 ‘더 뉴 EQS’

국내 최대 규모 자동차 전시회 ‘서울모빌리티쇼’가 26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 쇼에는 6개국, 100여 개 기업이 참가해 전기차, 자율주행,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봇 등 다양한 제품과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벤츠 EQS와의 첫 만남
메르세데스벤츠는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EQS 450+ AMG 라인’ 모델을 우선 내놓으며 전기차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더 뉴 EQS는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최초로 적용했다. 외관은 하나의 활과 같은 ‘원-보(one-bow)’ 비율로 설계됐다. 인테리어는 럭셔리하다. 전체 계기반 패널이 하나의 와이드 스크린이 되는 ‘MBUX 하이퍼스크린’이 최초로 적용됐다. 64개 색상의 액티브 앰비언트 라이트가 실내 미감을 완성한다.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는 무선 업데이트(OTA)를 지원한다. 107.8㎾h 배터리로 1회 충전 시 최대 478㎞를 달릴 수 있다. 급속 충전기로 약 30분 만에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국내 상륙한 BMW iX
BMW는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콘셉트 모델 ‘미니(MINI) 스트립’ 등 총 17가지 모델을 선보인다.

BMW는 우선 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를 비롯해 전기 4-도어 그란 쿠페인 ‘i4’, 뉴 X3 기반 전기 스포츠액티비티차량(SAV)인 ‘뉴 iX3’ 등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745Le’ 등도 선보인다.

미니는 영국의 유명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와 협업해 제작한 콘셉트 모델 ‘미니 스트립’을 아시아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미니의 첫 전기차 모델인 ‘뉴 미니 일렉트릭’도 한국에 처음으로 소개한다. BMW 모토라드는 전기 모터사이클인 ‘CE 04’를 국내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파나메라 플래티넘, 아시아 첫 공개
포르쉐는 아시아 최초로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플래티넘 에디션’을 선보인다. ‘911 타르가 4 GTS’, ‘신형 마칸 GTS’,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등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에서 처음 공개한다.
포르쉐 ‘파나메라 하이브리드 플래티넘’

포르쉐 ‘파나메라 하이브리드 플래티넘’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플래티넘 에디션은 17.9㎾h 배터리가 탑재됐다. 330마력의 2.9L 바이터보 V6와 전기모터의 결합으로 462마력의 시스템 출력을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제로백)하는 데 4.4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최고 시속은 280㎞다.

‘911 타르가 4 GTS’는 911 카레라 라인 중 가장 스포티한 모델로 평가받는다. 최고 출력 480마력에 최대 토크 58.1㎏·m의 성능을 낸다. 제로백은 3.5초에 불과하다. 외관은 실크 및 고광택 블랙 색상이 돋보인다.
○제네시스는 전기차만 전시
제네시스 ‘GV70’ 전기차

제네시스 ‘GV70’ 전기차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전기차로만 전시관을 꾸민다. 특히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올해 본격 판매되기 시작한 GV70는 국내에서만 3만 대 넘게 팔린 인기 모델이다.

GV70 전기차는 77.4㎾h 배터리를 탑재해 한 번 충전하면 400㎞ 이상 달릴 수 있다. 350㎾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사륜구동(AWD)이며, 합산 최대 출력 360㎾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제로백)까지 4.5초 만에 도달한다.

실내는 기존 GV70 내연기관 모델과 같은 수준의 공간을 확보했다. 럭셔리 전기차인 만큼 최고 수준의 정숙성을 위해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ANC-R)’을 적용했다. 노면 정보를 미리 인지해 서스펜션을 제어하는 기술로 승차감도 높였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