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0兆 도심항공교통 시장 잡아라…기업들 총력전

현대차 동맹에 대한항공 참여
"5개사 어벤져스로 생태계 구축"

롯데, 美기업과 실증비행 협약
2024년 인천~잠실 운항 목표
쇼핑·관광 연계…그룹역량 집중
현대자동차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박종욱 KT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신재원 현대차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박종욱 KT 사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신재원 현대차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현대차 제공

2040년 73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도심항공교통(UAM)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국내외 기업 간 합종연횡이 본격화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대한항공 등과 손잡고 UAM계 ‘어벤져스’를 구축했다. 롯데는 미국 비행체 개발 업체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 등과 협력해 UAM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차 ‘UAM 연합군’ 구축
현대차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UAM의 성공적 실현에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인천공항공사 등과 지난해 9월 맺은 파트너십에 대한항공이 새로 참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UAM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컨소시엄으로 확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사는 협약에 따라 UAM 생태계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판매·운영·정비·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시험 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한다. 공항 셔틀과 UAM 교통관리 운영 개념 연구도 하기로 했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 구조와 제반 시설의 설계 및 시공 기술을 개발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 개발을 맡기로 했다. 모빌리티 사업 모델 연구 및 교통관리시스템(UATM) 개발·실증 협력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UAM 운항·통제 시스템 개발과 여객·물류 운송서비스 모델을 연구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6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이 참여하는 ‘UAM 팀 코리아’를 발족시키고 2025년 상용화에 앞서 대규모 실증 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를 실시하기로 했다. 5개사는 UAM 팀 코리아 활동과 K-UAM 그랜드챌린지를 공동 수행할 예정이다.

5개사는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K-UAM 콘펙스’에 공동 참가해 UAM 생태계 청사진도 내놨다. 신재원 현대차 사장(UAM사업부장)은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선 각 분야 선도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5개사가 UAM계 어벤져스라는 생각으로 뭉쳐 시장을 여는 데 중심이 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앞서 해외 기업과도 손잡았다. 현대차의 미국 UAM법인 ‘슈퍼널’은 지난달 영국 ‘알티튜드 엔젤’, 독일 ‘스카이로드’, 미국 ‘원스카이’ 등 3개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UAM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롯데 “항공·지상 연결 플랫폼”
롯데도 이날 UAM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롯데지주와 롯데렌탈은 이날 K-UAM 콘펙스에서 미국 스카이웍스 에어로노틱스(비행체 개발), 미국 모비우스에너지(배터리 모듈 개발), 한국 민트에어(비행체 운영), 인천시, 항공우주산학융합원 등과 UAM 실증비행 협약을 맺었다. 2024년 인천공항과 서울 잠실을 UAM으로 운항하는 것이 목표다.

롯데렌탈은 항공과 지상을 연결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을 추진하기로 했다. 버티포트와 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운영도 검토한다. 롯데지주는 그룹 내 역량을 모아 실증비행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롯데는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인천공항에서 서울 도심까지의 이동을 포함해 숙박, 쇼핑, 관광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화는 앞서 미국 UAM 개발 업체 오버에어 지분을 인수하며 UAM을 그룹 핵심 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한화의 방위산업 계열사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1월 2500만달러를 투자해 오버에어 지분 30%를 인수했다. 8월엔 오버에어가 발행한 3000만달러 규모 전환사채(CB)도 취득했다. 주식 전환을 통해 오버에어 지분을 추가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일규/박동휘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