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국 대표기업 44곳 실적 분석…"반도체, 제약·바이오는 실적 개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한국과 미국, 일본의 자동차·철강·정유업계가 큰 타격을 받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반면 인터넷서비스, 반도체, 제약·바이오 분야 기업들의 실적은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한국과 미국, 일본을 대표하는 기업 44곳(한국 16곳·미국 16곳·일본 12곳)의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경영실적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대표 기업들은 자동차, 철강, 정유 등 전통 제조업 분야와 반도체, 제약·바이오, 인터넷 서비스 등 신사업 분야에서 고루 선정됐다.

경총 "코로나19로 작년 한미일 철강·정유업 타격…올해 회복세"

경총에 따르면 지난해 한미일 3국의 자동차와 철강, 정유업종 매출액(대표기업 기준)은 각각 전년 대비 9.7%, 15.2%, 28.8% 감소했다.

반면 인터넷서비스와 제약·바이오, 반도체 업종 매출은 각각 26.9%, 21.4%, 9.0% 늘었다.

이들 업종의 영업이익률(제약·바이오 20.7%, 인터넷서비스 19.1%, 반도체 15.6%)도 모두 두 자릿수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상반기에는 모든 업종에서 실적이 개선됐다.

특히 전통 업종인 철강과 자동차, 정유 매출액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3.2%, 28.6%, 25.4% 늘며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다만 정유 업종은 2년 전인 2019년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8.7% 감소해 8개 업종 중 유일하게 매출액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했다고 경총은 전했다.

경총 "코로나19로 작년 한미일 철강·정유업 타격…올해 회복세"

경총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도 한국 대표 기업들이 미국과 일본보다 양호한 경영실적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 분석에서는 반도체와 인터넷 서비스 기업들은 제외됐다.

한국 대표기업 16곳은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대비 4.6%, 6.5% 증가했다.

미국(매출 9.9%↓·영업익 3.6%↑), 일본(매출 9.6%↓·영업익 5.4%↑)을 능가하는 실적이다.

다만 지난해 매출액 증가율과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았던 미국의 대표기업들은 올해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3.9%, 15.0% 늘었다.

특히 한국 제약·바이오 업종은 지난해 매출액 증가율(65.0%)이 미국(1.2%), 일본(-2.0%)보다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영업이익률(31.8%)도 두 국가(미국 19.0%· 일본 11.3%)보다 월등했다.

경총 하상우 경제조사본부장은 "지난해 코로나19 충격에도 국내 대표기업들의 성과가 상대적으로 좋았던 것은 양호한 방역 성과에 더해 기업들이 끊임없이 경쟁력을 키웠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