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토 자이퉁·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아우토 빌트
주목받는 PHEV SUV 비교평가 결과서 모두 1위
현대차 투싼 PHEV. 사진=현대차

현대차 투싼 PHEV. 사진=현대차

독일의 3대 자동차 전문매체가 각각 실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비교 평가’에서 현대차 투싼 PHEV가 1위를 휩쓸었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독일 자동차 전문 매거진 ‘아우토 자이퉁’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아우토 빌트’는 각각 유럽에서 주목받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대한 비교평가를 실시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이달 발간된 최신호에서 현대차 투싼,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오펠 그랜드랜드 등 4개 차량을 대상으로 바디, 컴포트, 파워트레인, 주행특성, 친환경성/비용 등 5가지 항목에 걸쳐 평가를 진행했다. 이 평가에서 투싼 PHEV는 종합 평가 1위를 기록했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역시 지난 8월 현대차 투싼 PHEV,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아우디 Q3 스포트백을 대상으로 비교 평가를 진행했는데 투싼은 총 7개 항목 중 4개 항목에서 1위를 기록하며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아우토 빌트도 지난 7월 유럽시장에서 주목받는 PHEV SUV에 대한 비교평가를 실시해 발표했다. 현대차 투싼, 푸조 3008,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도요타 RAV4등 4개 브랜드 PHEV SUV를 대상으로 이뤄진 평가에서 현대차 투싼 PHEV는 세련된 인테리어와 넓은 실내공간, 균형 잡힌 주행성능 등 장점을 골고루 갖춘 차량으로 평가받아 종합 1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투싼 PHEV가 현지 브랜드 경쟁 차종을 제치고 각 전문지 평가에서 1위에 오르면서 기술력과 브랜드 경쟁력을 재차 입증했다"며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친환경 모델인 PHEV 차종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얻은 투싼 PHEV의 흥행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