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향후 전기차시장 경쟁으로 테슬라 점유율 하락 전망
"미국인들은 전기차 아닌 테슬라를 산다…앞으론 점유율 하락"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가 시가총액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하며 승승장구하는 것은 전기차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독보적인 위상 덕분이다.

CNBC 방송은 26일(현지시간) "미국인들은 전기차를 사는 것이 아니라 테슬라를 사고 있다"라며 테슬라의 질주를 한 줄로 요약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팔린 전기차의 79%가 테슬라 제품이다.

향후 급성장이 기대되는 전기차 시장을 선점했다는 것이 테슬라 주가가 1천 달러 고지를 돌파한 배경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전통의 자동차회사들과 후발 스타트업들이 너도나도 전기차에 투자하고 있어 앞으로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CNBC는 내다봤다.

현재 20여 종에 불과한 전기차 모델이 오는 2025년까지 수백 종으로 급증하면서 테슬라가 거의 독점하다시피 한 시장 점유율을 잠식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제너럴모터스(GM)와 폭스바겐과 같은 굴지의 글로벌 자동차회사들은 10년 안에 거의 100% 전기차만 생산하는 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고 있다.

마이클 피스크 IHS마킷 부국장은 "테슬라가 여전히 전기차 시장을 압도한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정말로 제대로 만든 전기차는 테슬라밖에 없기 때문"이라면서도 "업종에 관계없이 성장하는 시장에서 과반 점유율을 지키는 것은 극히 어렵다"고 지적했다.

수많은 경쟁사들이 점점 더 많은 전기차를 내놓으면서 "테슬라는 점유율을 잃게 될 것"이라는 게 그의 예상이다.

IHS마킷은 테슬라의 미 전기차시장 점유율이 2025년 20%로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동차시장 조사기관인 LMC오토모티브도 2025년에는 GM이 테슬라를 제치고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를 팔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테슬라가 현재 전기차시장에서 누리는 압도적인 위상도 전체 시장으로 보면 미미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 미 자동차시장에서 100%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2.6%에 불과할 것으로 LMC는 추정했다.

오는 2030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율은 전체 미 시장의 34.2%(LMC 추정)에서 40%(IHS마킷 추정)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50% 목표에는 도달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