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아마존·MS·알파벳과 어깨 나란히
테슬라 주가가 1000달러를 넘어섰다. 사진=REUTERS

테슬라 주가가 1000달러를 넘어섰다. 사진=REUTERS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 주가가 1000달러를 넘어서며 이른바 '천슬라'가 됐다. 시가총액도 1조 달러를 돌파했다.

테슬라 주가는 25일(이하 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전거래일보다 12.66% 급등한 1024.86달러를 기록했다. 1000달러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 테슬라는 지난 22일 900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1거래일 만에 다시 1000달러대로 껑충 뛰었다.

주가가 급등한 것은 대량 주문이 예고된 덕이다. 대형 렌터카 업체 허츠는 2022년 말까지 테슬라의 모델3를 10만대 구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렌터카 시장에서 전기차가 늘어나고 있어 전기차를 대량 제공해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게 허츠의 구상이다. 모델3의 기본 가격이 4만 달러이기에 허츠의 계약금액은 40억 달러(약 4조68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또 지난 3분기 16억2000만 달러의 순이익을 거둬 역대 최고 실적도 달성했다. 여기에 월가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가 테슬라의 목표 주가를 900달러에서 1200달러로 상향 조정한 것도 주가에 영향을 끼쳤다.

주가 급등으로 테슬라 시총도 1조270억 달러를 기록했다. 시총 1조 달러 클럽은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모회사 알파벳만 달성한 대기록이다. 테슬라는 전 세계 자동차 업체 최초로 1조 달러 클럽에 가입했다.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시총 1조 달러 엘리트 클럽에 가입한 최초의 자동차 회사가 됐다"고 보도했다. AFP 통신도 "테슬라가 시총 1조 달러를 기록하며 거대 기술기업 반열에 들었다"고 평가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