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인수나선 에디슨모터스에 불쾌감 표출
이동걸 산업은행장. 사진=연합뉴스

이동걸 산업은행장. 사진=연합뉴스

산업은행이 쌍용차(2,770 0.00%) 인수합병(M&A)을 추진하는 에디슨모터스의 행보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쌍용차 인수자금의 절반을 산은에 빌리겠다고 대외적으로 공표한 에디슨모터스의 행위가 '일방적'이라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산은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인수 관련 협의를 시작하기 전에 에디슨모터스가 언론을 통해 산은의 지원 필요성과 당위성을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쌍용자동차 인수에 1조4800억~1조6200억원 가량 들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절반에 해당하는 8000억~8400억원은 유상증자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대금은 산은에서 빌리겠다는 것이 강 대표의 계획이다. 그는 "쌍용차 자산을 담보로 7000억~8000억원을 대출받을 수 있는데 이 부분을 국책인 산업은행에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신용대출이 아닌 자산 담보대출인 만큼 산은이 거부할 이유가 없다는 취지다.

이에 산은은 당일 늦게 입장문을 내고 "쌍용차는 현재 법원 및 회사 주관하에 회생 인가전 M&A가 진행 중으로 현재까지 법원, 회사 또는 에디슨모터스로부터 어떠한 자금지원 요청도 받은 바 없다"고 에디슨모터스의 주장에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산은 자금은 국민의 부담으로 조성된다. 에디슨모터스의 자금 조달의 내용과 수준, 향후 사업 계획에 대한 충분한 입증과 검토를 거쳐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