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내차팔기 홈서비스’ 이용 데이터 발표
누적 신청 건수 50만건…65.5%는 '모바일 앱'
서울 성동구 장안평 중고차 매매시장 모습.사진=뉴스1

서울 성동구 장안평 중고차 매매시장 모습.사진=뉴스1

타던 차를 매각하는 운전자들이 중고차단지를 방문하기보다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영중고차 기업 케이카(32,500 -9.85%)가 누적 신청건수 50만건을 돌파한 개인 매입 서비스 ‘내차팔기 홈서비스’의 이용 현황 분석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최근 3개월간 내차팔기 홈서비스에 접수된 판매 견적 신청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전체의 65.5%가 앱을 통해 신청했고 매장 직접 방문·전화 신청 비율은 17.8%에 그쳤다. PC를 통한 비중도 16.7%로 집계됐다.

모델별 신청 순위를 보면 국산차에서는 현대 그랜저 HG 판매 견적 신청이 가장 많았다. 출시된 지 5년에서 10년이 지난 만큼 새 차 구매를 위해 판매를 고려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으로 국내 대표 경차 기아 올 뉴 모닝과 쉐보레 스파크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대 아반떼 MD, 현대 YF 쏘나타, 현대 아반떼 AD 순으로 조사됐다.

수입차는 독일 브랜드 세단 차량이 1~5위를 모두 차지했다. 대표적 수입 세단 BMW 5시리즈(F10)가 가장 많은 판매 견적 신청 건수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고, 이어 벤츠 E클래스(W213), BMW 3시리즈(F30), 벤츠 C클래스(W205), 아우디 뉴 A6가 뒤를 이었다.
케이카 ‘내차팔기 홈서비스’ 이용자의 65.5%는 스마트폰을 사용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케이카

케이카 ‘내차팔기 홈서비스’ 이용자의 65.5%는 스마트폰을 사용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케이카

케이카 내차팔기 홈서비스는 고객이 쉽고 간편하게 내 차를 판매할 수 있는 개인 매입 서비스다. 차량번호와 소유자명을 입력해 신청할 수 있다. 전문 차량평가사가 고객 일정에 맞춰 방문하고 차량을 진단해 매입가를 안내해준다.

정인국 K카 사장은 “차량의 상태나 연식 등 다양한 이유로 같은 모델 차량이라도 매입가가 달라진다. 차량 판매 전 내 차의 견적을 꼼꼼히 받아보는 것이 좋다”면서 “고객들이 케이카를 통해 차량을 판매할 때에도 높은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내차팔기 홈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