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 제시"
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디자인 콘셉트 최우수상.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디자인 콘셉트 최우수상.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1 레드닷 어워드'의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수송 부문에서 전기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레드닷 어워드는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꼽힌다. 1955년 시작됐으며,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 등 3개 분야에서 수상작을 발표한다.

2021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에는 49개국 총 4110개가 출품됐다. 레드닷은 이들 작품 중 혁신도, 현실화 가능성, 기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우수상 61개 작품과 본상 259개 작품을 선정했다.
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디자인 콘셉트 최우수상.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디자인 콘셉트 최우수상.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가 지난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의 GT(그란 투리스모) 콘셉트카다. 제네시스의 핵심 디자인 요소 '두 줄'을 차량 내·외장 곳곳에 적용해 향후 출시될 전기차 모델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줬다는 설명이다.

전면부는 브랜드 고유의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의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특히 제네시스의 두 줄 디자인이 반영된 쿼드램프는 제네시스의 앞선 디자인과 기술을 가장 잘 보여주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디자인 콘셉트 최우수상.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디자인 콘셉트 최우수상. 사진=제네시스

실내는 모든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콕핏이 적용됐다.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지속 가능성에 대한 시각도 제시한다.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부사장은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에서 느껴지는 고결한 우아함은 하나의 조각과 같은 아름다움과 동적인 비율의 조화를 드러낸다"며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미래 비전을 자동차 디자인에 담아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