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티드카 구매자 안전운행시 우대금리 제공 상품 등 개발

현대자동차·기아가 핀테크 기업 핀다, 하나은행과 손잡고 커넥티드카 데이터를 활용한 금융상품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기아와 핀다, 하나은행은 18일 비대면으로 '현대차·기아 커넥티드카 기반 금융상품 개발 및 신사업 발굴 파트너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식에는 현대차·기아 TaaS본부 정헌택 상무와 핀다 이혜민·박홍민 공동대표, 하나은행 디지털리테일그룹 김소정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기아, 핀다·하나은행과 커넥티드카 기반 금융상품 개발

각 사는 MOU에 따라 신차 구매자금 대출을 이용해 커넥티드카를 산 고객이 안전 운행을 할 경우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금융상품 등을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먼저 현대차·기아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커넥티드카로부터 수집된 운행 정보와 차량 상태, 운전 습관 등의 데이터를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형태로 가공해 제공한다.

가공된 정보는 현대 디벨로퍼스, 기아 디벨로퍼스 등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을 통해 공개된다.

핀다는 금융 중개 채널을 활용해 고객 유치와 고객 정보 데이터화를 담당한다.

하나은행은 커넥티드카 기반 금융상품 개발과 대출 금리 데이터 제공을 맡는다.

이번 MOU는 완성차 제조사와 핀테크 선도 기업, 국내 대표 금융사 등 이종 산업의 주체들이 신규 서비스 추진과 신사업 기회 발굴을 목표로 전략적 협업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현대차·기아는 설명했다.

정 상무는 "이종 산업의 선도 기업들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적극적인 협업을 추진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겠다"며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