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모두 수상
금호타이어의 핀 스레드 타이어 콘셉트. 사진=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의 핀 스레드 타이어 콘셉트. 사진=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4,325 +4.22%)는 디자인 공모전 2021 북미 IDEA에서 핀 스레드(Fin-Sread) 타이어를 콘셉트 디자인으로 출품해 본상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IDEA는 미국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최하는 디자인 공모전으로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금호타이어의 핀 스레드 타이어는 공기를 주입하지 않는 에어리스 타이어를 기반으로 미래 자동차에 맞는 주행성능을 위해 새로운 구조로 설계됐다. 이 구조를 통해 안전성, 안락성, 소음 등의 미래 자동차에 필요한 성능을 능동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
금호타이어 IDEA 수상작 모습. 사진=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 IDEA 수상작 모습. 사진=금호타이어

핀 스레드 타이어는 환경적 관점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기존의 타이어는 마모 혹은 파손 정도에 따라 커다란 타이어를 통째로 폐기해야 했다. 그렇기에 엄청난 양의 폐타이어가 생겨났고 환경적인 문제도 발생시킨다. 핀 스레드 타이어는 파손 혹은 마모 시 해당 트레드만 교체하면 되기에 보다 친환경적인 타이어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다.

조만식 금호타이어 연구개발본부장은 "금호타이어는 급변하는 기술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타이어 개발에 적극 활용하고 성능 예측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차세대 선행기술을 확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과 미래지향적 디자인으로 고객에게 안정적이고도 향상된 가치의 경험을 제공하는 모빌리티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