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 늘리자 판매 '훨훨'

8월까지 1.4만대…235% 증가
수요 줄어 단종된 국산차와 대조

판매량 증가 비결은 '가성비'
온실가스 규제 대비 사실상 보조금
벤츠 ‘GLC 300e’

벤츠 ‘GLC 300e’

수입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PHEV)가 국내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올해부터 구매 보조금이 지급되지 않는데도 판매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수요 감소로 PHEV를 단종시킨 국산차와 대조적인 현상이다.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장점을 동시에 지녀 소비자 관심이 높은 데다 해외 완성차 브랜드들이 PHEV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PHEV 인기 요인은 할인 혜택
2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수입 PHEV는 1만3787대 팔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3900대)보다 235% 늘어났다. 지난해 전체 판매량 1만467대를 이미 넘어섰다. 업계에서는 올해 PHEV 판매량 증가세가 배터리 전기차(BEV)보다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국산 PHEV는 같은 기간 234대에서 0대로 판매량이 아예 ‘제로(0)’로 떨어졌다. K5, 쏘나타, 아이오닉 등 국산 PHEV 차량은 수요 감소 및 보조금(대당 500만원 안팎) 폐지와 함께 대부분 단종됐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투싼, 싼타페, 쏘렌토, 아이오닉 PHEV 등을 해외시장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수입차 업체들은 PHEV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각종 할인 혜택을 주거나 내연기관 모델보다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업체별로 사실상 보조금 성격의 혜택을 주는 것이다.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장점을 동시에 지닌 PHEV가 내연기관 모델보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갖추게 된 것이다. PHEV에 수입차 소비자들의 발길이 몰린 이유다.
BMW ‘530e’

BMW ‘530e’

BMW는 PHEV인 530e를 최대 1300만원 할인하는 등 혜택을 제공했다. 이로 인해 올해 BMW 판매량 중에선 PHEV 모델(5946대)이 하이브리드카(HEV·4776대)를 앞서는 결과를 가져왔다.

벤츠는 PHEV인 GLC 300e의 판매 가격을 가솔린모델보다 약 300만~400만원 저렴하게 책정했다. BEV로 바로 옮겨타길 꺼리는 소비자들도 PHEV 구매를 위해 지갑을 열었다.
독일은 PHEV 줄이기 나서
PHEV는 전기차 충전소 부족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BEV와 HEV를 혼합해 탄생한 차량이다. HEV처럼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을 동시에 쓰지만, 충전할 때 BEV처럼 전기 콘센트를 꽂아야 한다. HEV보다 더 높은 속도까지 전기모터로 주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BEV보다 전기모터 주행거리가 짧고 배터리 무게로 인해 차체가 무거워져 HEV보다 연비가 상대적으로 좋지 않다.
볼보 ‘XC90’

볼보 ‘XC90’

유럽에서는 BEV를 늘리기 위해 PHEV 규제를 강화하는 추세다. 차종별 이산화탄소 평균 배출량(2019년 기준)은 ㎞당 HEV 95g, PHEV 61g 수준이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이 수치를 2030년까지 ㎞당 43g, 2035년에는 0g으로 낮출 것을 요구했다. 유럽에선 PHEV도 내연기관차처럼 판매가 사실상 금지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독일 정부는 PHEV가 전기차 모드로 주행할 수 있는 최대 거리를 기준으로 판매 보조금을 지급하는데, 이 기준을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까진 40㎞ 이상 전기차 모드로 달릴 수 있는 PHEV에 보조금을 주지만, 2024년엔 80㎞ 이상으로 규제를 단계별로 확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다. 지금은 4만유로(약 5530만원) 이하 차량을 구매하면 6750유로(약 933만원)를 지원한다. 독일 PHEV 판매량은 올 상반기 16만357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0% 증가했다.

반면 독일자동차산업협회(VDA) 등은 이 정책에 반발하고 있다. PHEV를 구매하고자 했던 고객들이 내연기관차를 구매하게 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VDA는 8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PHEV 기술을 확보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게다가 차급이 작은 PHEV는 이 기준을 충족하기 어렵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