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버스 24일부터 연료보조금
수소트램 상용화 위한 실험도
수소트램 콘셉트.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수소트램 콘셉트.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수소차 보급에 속도를 더한다. 수소버스에 연료 보조금을 지급하고 수소트램 도입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4일부터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고시를 개정하고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시행령·고시는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것으로, 수소 버스 등에 연료 보조금을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부산(20대), 경남(28대), 전북, 충남(각 20대) 등지에서 총 98대의 수소 시내버스가 운행 중이다. 운송사업자가 구매한 이들 수소 버스는 개정안 시행 시점인 24일부터 kg당 3500원의 연료 보조금을 지급 받는다. 이를 통해 기존 버스와 수소 버스의 연료비 차이를 줄여 수소 버스 보급을 촉진다는 구상이다.

연료 보조금 지급 대상에는 택시도 포함된다. 다만 수소충전소 구축현황 및 수소 택시 운행현황 등을 고려해 2023부터 지급하기로 했다. 운전종사 자격을 갖춘 이가 운행 중 수소를 직접 충전하고, 수소 구매 입증자료와 실제 충전명세가 일치하는 경우 보조금이 지급된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충전을 마친 뒤 나오는 수소버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충전을 마친 뒤 나오는 수소버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이에 더해 정부는 차세대 친환경 도시 교통 수단으로 주목받는 수소트램 상용화도 추진한다. 수소트램은 외부동력공급 인프라를 필요로 하지 않아 전철의 대안으로 부상하는 교통수단이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해 총사업비 424억원(정부 282억원)을 투자하는 대규모 실증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2023년 말까지 울산시 유휴 선로에서 진행되는 실증사업은 넥쏘용 수소연료전지(95kW) 4개에 해당하는 380kW급 수소트램 상용화를 위한 4대 분야 핵심기술 확보를 목표로 한다.

산업부는 내년까지 누적 2500km 이상 주행하는 실험을 통해 수소트램에 탑재할 모터, 제동장치 등을 제작하고, 2023년에는 제작된 부품을 통합해 수소트램 실차를 제작하고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수소트램 시스템 통합·검증기술 분야는 현대로템(21,050 +1.45%)이 주관하고, 중소 철도부품업계 5곳이 참여하며 수소트램 전용 수소연료전지 및 요소 부품기술 분야는 한국자동차연구원 주관 아래 수소차 부품 전문기업과 대학 7곳이 참여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